进入菜单 进入原文

金源一的《黑暗的灵魂》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04-09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父亲被抓走的消息,

传遍了市场的每个角落。

听说,昨天父亲在寿山里赶集日的市场上,

被穿便衣的警察抓走了。

昨晚很晚,他被带到进永分局。

市场一带的人在背后议论纷纷,

说父亲当天就会被枪毙。


아버지가 드디어 잡혔다는 소문이

읍내 장터 마당 주위에 퍼졌다.

아버지는 어제 수산리 장날 장거리에서

사복입은 순경에게 붙잡혔다고 했다.

그래서 어젯밤 늦게 진영 지서로 묶여 왔다는 것이다.

장터 마당 주변 사람들은 모두 오늘 안으로

아버지가 총살당할 것이라고 쑤군거렸다.



金源一的小说《黑暗的灵魂》是1973年在《月刊文学》发表的作品。小说的背景是6.25韩战爆发的一年前1949年,主人公甲海是小学6年级的学生,他看到参加左倾运动的父亲被警察逮捕和枪毙,整个故事发生在一天的时间里。



小时候,我和爸爸经常在河堤上散步,爸爸跟我说了很多话。

“就像永无休止流动的江水,你也要不停地长大。”


想到爸爸已经不在身边,

不禁感到毛骨悚然和痛不欲生,

我突然哆哆嗦嗦地抖了起来。


爸爸才37岁,就像烟雾一样消失了,

我惊恐忧虑,像树叶一样浑身颤抖。

就在这个时候,我有一种似乎觉悟了的感受。

这种感受不能具体加以说明,

大致上是活着要有勇气,

任何困难和悲痛都要勇敢面对。


我现在是支撑这个家的支柱,

必须坚强挺住。


坚定的决心,让我心中暖暖的,

我控制不住自己,流下了热泪。 


어릴 적 아버지와 나는 강둑을 거닐며 많은 이야기를 했다.

“쉬지 않고 흐르는 이 강처럼 너도 쉬지 않고 자라야 한다...” 


그러자 아버지가 죽었다는 실감이 

나의 가슴에 소름을 일으키며 아프게 파고든다.

나는 갑자기 오들오들 떨기 시작한다.


서른 일곱의 나이에 연기처럼 사라져 버린 아버지.

나는 알 수 없는 두려움에 사시나무 떨듯 한다.

그와 더불어 나는 무엇인가 깨달은 느낌을 가지게 되었다.

그 느낌을 꼬집어 설명할 수는 없었으나,

이를테면 살아가는 데 용기를 가져야 하고,

어떤 어려움도 슬픔도 이겨내야 한다는 그런 것이었다.


나는 이제 집안을 떠맡은 기둥으로서 

힘차게 버티어 나가지 않으면 안된다.


이런 굳은 결심이 내 가슴을 뜨겁게 적신다.

뜨거운 눈물을 그 느낌이 달래고 있다.




作家金源一 (1942.3.15.庆尚南道金海)

1967年在《现代文学》发表《黑暗的庆典》

1974年获得现代文学奖 1978年获得韩国小说文学奖。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