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吴永寿的小说《姐姐星》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10-08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有一天晚上,父亲紧紧地握住了少年的手,少年还未睡醒,在那里用手揉眼睛。他被父亲拉着往前走,少年就这样和父亲母亲一起离开了家乡。



父亲和母亲浑身是汗回到家里,吃过晚饭,

少年就习惯性地拿着草席子到家后面的山坡上。


他躺在草席上,望着满天星斗,

和在故乡看到的星是一样的,

住的地方却完全陌生,连日出月落的方向也不同,

唯有星星和在故乡看到得一模一样。


望明月思故乡,他更想念姐姐了。

故乡和姐姐是分不开的。

少年把一个特别明亮的星称为姐姐星,

每晚就这样躺在山坡上,望着姐姐星,思念故乡。


아버지, 어머니가 함빡 땀에 젖어 돌아오고 저녁도 치르면,

소년은 버릇처럼 거적을 말아들고 집 뒤 언덕빼기로 올라간다.


거적을 깔고 반듯이 누우면 별이 한눈에 쏟아져 내린다.

고향에서 보던 꼭 같은 별. 

모든 것이 낯설고 다른 고장, 해 뜨고 달 지는 방향마저 다른 고장에

오직 별만이 고향에서 보던 별과 꼭 같은 별이었다.


별을 바라보면 고향이 그립고, 누야가 보고 싶다.

고향과 누야를 뗄 수 없는 소년이었다.

소년은 유난히 광채를 내는 별 하나를 누야 별로 정해두고,

밤마다 이렇게 언덕빼기에 누워 누야 별을 바라보고 고향을 그린다.



#采访:首尔大学国文系教授方珉昊

他们去避难的时候,奶奶说不要带顺走,你们走就行了,就这样父亲和母亲就带着少年走了。父母带着少年到韩国避难,奶奶和他的姐姐则留在了北韩。当时是因为战争爆发而去避难的,可是战争结束,韩半岛被分割为南北两地,他们也回不去了,少年再也见不到他的姐姐了。作家吴永寿是以少年的观点和少年的想法写出了不能和姐姐一起去避难的情况。



少年每晚都在数星星。

望着姐姐星,思念故乡。

少年把他所有的一切都留在了故乡。

想念姐姐,

思念故乡。

望着姐姐星思念故乡的

少年的眼睛里装满了星星。


소년은 밤마다 별을 헨다.

누야 별을 바라보고 고향을 그린다.

소년은 고향에 모든 것을 두고 왔다.

누야가 보고 싶다.

고향이 그립다.

누야 별을 바라보고 고향을 그리는

소년의 눈시울에 끝내는 별이 잠긴다.




作家吴永寿 (1909.2.11.庆尚南道蔚州 ~ 1979.)

1949年在《新天地》杂志发表《胶鞋》

1978年获得文化勋章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