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李舜源的小说《隐秘岭》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11-26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是我和他把那条小路称为隐秘岭的。

他去世以后,

现在只有我和那位女性知道

那条小路是隐秘岭了。


本来称为隐者岭,

指的是隐者居住之地,

后来改为隐秘岭,

这是说此处是个幽深神秘之地。


그 샛길을 은비령(隱秘嶺)이라고 이름 붙인 건 나와 그였다.

그가 죽은 다음인 지금도 

그 샛길의 이름을 은비령으로 알고 있는 사람은

나와 여자밖에 없었다.


처음엔 은자령(隱者嶺)이라고 불렀다.

은자가 사는 땅.

그러다 그보다 더 신비롭게 깊이 감춰진 땅이라는 이름으로

은비령이라고 불렀다. 



就这样,主人公和他的朋友把这个隐秘和神秘的地方称为隐秘岭。李舜源的小说《隐秘岭》发表以后,寒溪岭下坡路上的那片山区后来就被人称为隐秘岭。



有如星星,她说会在2500万年后

回到我身边。

我也这样跟她约好了。


此处遥不可及,但在隐秘岭的时间不会觉得很长,

也许隐秘岭另一边的世界

黑漆漆地停了下来。

我在那儿的时间

可能比2500万年还要久。


不过,现在仅经过5个月,

我们能在2500万年后遵守誓约吗?


별처럼 여자는 2천 5백만년 후 

다시 내게로 오겠다고 했다.

나도 같은 약속을 여자에게 했다.


벗어나면 아득해도 은비령에서 그것은 긴 시간이 아니었다.

어쩌면 그 때 은비령 너머의 세상은

깜깜하게 멈추어 서고,

나는 2천 5백만 년보다 더 긴 시간을

그곳에 있었던 것인지도 모른다.


아니, 그보다 이제 겨우 다섯 달이 지난

2천 5백만 년 후 우리는 그 약속을 지킬 수 있을까



#采访:文学评论家全绍英

他们二人在隐秘岭坦诚地说出了各自的想法,确认了相互对对方的感情和爱意。但是,他们仍然思念去世的朋友,听到那个人说死者的灵魂是在星星上的时候,去世的朋友似乎也变成了明亮和灿烂的星星。最终,他们把相互的爱慕留存在隐秘岭,他们想,在永恒的时间里,总有一天他们会在一起,他们会有这种缘分,后来就这样离开了。这是说,一个人对另一人的爱意和思念在经过2500万年的悠久时间后,再次见面时仍然会实现,说出了他们未做好承诺的美好的离别。




作家李舜源 (1958. 5.2.江原道江陵)

1988年在《文学思想》杂志发表《白月》登上文坛

作品:《狎鸥亭洞没有紧急出口》和《献给未婚者》等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