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咸贞仁的《那些瞬间》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0-06-23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熙淳望着窗外。剪过枝的柿子树发出了嫩芽,阳光在上面闪耀着。立在玄关门口的老式壁钟发出沙沙的声音,钟声响了起来。钟声渐渐充满了整个房间,又向外面的柿子树溢去。阳光下闪耀着的新绿在熙淳的眼皮间跳跃。


희순씨는 창밖을 바라본다.

잘랐던 감나무 가지마다 새싹이 돋아나 햇볕에 반짝이고 있다.


현관입구에 서 있는 오래된 괘종시계에서

보름달이 차오르듯이 차르륵 소리가 난다.

마침내 타종이 시작된다.

종소리는 집안을 꽉 채운 뒤 감나무 너머로 퍼져나간다. 

희순씨의 눈꺼풀 사이로 햇빛에 투사된 초록빛이 명멸한다.



熙淳和南植是一对80多岁的老夫妇,他们的故乡在北韩。这部小说描述了丈夫熙淳脑海中无序浮现的过往瞬间。


名叫南植的女人和名叫熙淳的男人一起走过了漫长的人生岁月,儿女也已长大成人了。这部小说就好像是在把他们的故事娓娓道来。而正是在这样的缓缓絮语中包含了这部作品的意义。人生是什么?其实就是走过后再回首时看到的一个个瞬间。十年二十年后,很多东西都烟消云散,留下的只是一个个瞬间的支点。



不知道是不是前一天嘴馋吃的两个汉堡包有什么问题,熙淳拉了一整晚的肚子。第二天,起晚了的熙淳走出营房,看到对面围在一起吃完早饭的士兵们正纷纷站起身来。史密斯少校像往常一样跟他打招呼:“Hi, good morning boy!”就在这时,一枚炮弹落在他们之间。熙淳伸手去抓史密斯少校,但只碰到了他的指尖。虽然只是微微的触碰,却有一股好像锥刺般的冷气传来,刺激着熙淳的神经,让他浑身战栗不止。

阴郁的天空下,响起了送葬的哀乐。


전날 식탐으로 두 개를 먹었던 햄버거에 이상이 있었던 것인지, 밤새 설사를 했다.


늦게 일어나 막사 밖으로 나왔을 때,

건너편에서 빙 둘러 아침식사를 마친 병사들이 자리에서 일어나기 시작했고.

스미스 소령이 ‘헤이, 굿모닝 보이’라고 희순씨를 부르는 순간.

그들 한 가운데로 박격포가 떨어졌다.


희순씨는 천을 들치고 스미스 소령의 손끝을 잡았다.

끝과 끝의 접촉이었으나,

송곳처럼 예리한 냉기가 전류를 타듯 전율을 일으키며 희순씨의 신경을 자극했다.


흐린 하늘에, 장송곡이 흘렀다.  




作家咸贞仁(함정임)1964年出生于全罗北道金堤市,1990年凭借小说《去广场的路》(《광장으로 가는 길》)踏入文坛,2013年获得第37届“李箱文学奖”优秀奖。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