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朴珠英《间谍的诞生》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0-09-15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在整整两个季节的时间里,我一直在沉睡。醒来以后,过去15年的岁月在我脑海里消失了。我不记得自己是做什么的,也不记得自己是什么样的人。谁能告诉我我是谁呢?他描述的我是真的我吗?有时候我会觉得自己好像还在梦中。这种情况一直持续到我发现自己原来是个间谍的那一天。


계절이 두 번 바뀌는 동안 나는 잠들어 있었고,

깨어났을 때 십 오년의 세월이 내 머릿속에서 사라졌다.

나는 내가 무슨 일을 하던 어떤 사람인지 기억하지 못한다.

내가 누구인지 기억하지 못하는 나에게

내가 누구인지 말해줄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

그리고 그 사람이 말하는 내가 진짜 나일까.

가끔은 여전히 꿈을 꾸는 것 같다.

이것은 내가 스파이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기까지의 이야기다.



主人公的名字叫“K”。35岁的他突然陷入昏迷状态,在死亡的边缘徘徊了6个月,终于醒了过来。



我听她讲了10年前的事情。我一直认为人是记忆的综合体,所以要寻找拥有着那些记忆的某个人,那个记着我的某个人。但是她的话并不能看作是正确答案,她只知道10年前的我,那个时候的我和现在可能是完全不同的两个人。她的话应该是真的,但那也只是属于她的真实。

“失去记忆有什么好呢?”  

“可以重新开始啊!全部从头再来。也许这是一个可以重生的大好机会呢。因为失忆,所以不知道在人生中感受到的那些挫折感和失望感,也不知道所谓的不可能。”


나는 그녀가 이야기하는 십 년 전 내 이야기를 들었다.

인간이 기억의 총합이라면 그 기억을 가진 누군가를 찾아야만 한다고 생각했다.

나를 기억하고 있는 그 누군가. 하지만 그녀는 정답이 될 수 없었다.

그녀는 십 년 전의 나만을 알고 있고,

그 때의 나와 지금의 나는 완전히 다른 사람일 수도 있었다.

그녀의 말은 진실일테지만 그것은 그녀의 진실일 뿐이었다.


“기억을 잃어버리면 무엇을 할 수 있지?” 

“다시 시작하는 거지. 전부 다. 다시 태어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일지 모르잖아.

 살면서 느꼈던 좌절감이나 실망감 같은 것,

 이를테면 불가능에 대해 아무것도 모를 거잖아” 



一个人在生活中一般会有两个模样。一个是自己认识的“我”,另一个是他人和社会所界定的“我”。二者可能很相似,但也可能不一样。他人眼中的我很可能并不是真正的我。主人公丧失记忆后,自己所认知的“我”不复存在,只能从他人的视角去了解自己,决定生活的方向。这也从一个侧面展示出能够以自身为主体定义自我是件多么重要的事情。




作者朴珠英(音,박주영),1971年出生于釜山。2005年在《东亚日报》新春文艺发表中篇小说《如果时间射中我》(시간이 나를 쏜다면)登上文坛。2006年凭借作品《无业游民白皮书》(백수생활백서)荣获第30届“世界文学”今日作家奖。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