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李贤洙《葱花》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0-11-17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无论是谁,一生中都会有这样的瞬间,它给人的冲击是如此强烈,仿佛用手用力去拧,就会有鲜红的血水滴落下来。而有的时候,人们会忽然意识到曾经有那样无比鲜明浓郁,甚至无法直视的瞬间在不知不觉中与自己擦肩而过。那时就会像陷入泥沼中一般,不断地挣扎,直到淤泥漫至喉咙无法呼吸,才会无奈地接受现实。就像洪水无声而来,刹那间吞没了沉睡的村庄后悄然离去,那样的瞬间就仿佛鲜红的血光留在人们的记忆里。


누구에게나 일생에 한 번쯤은 

쥐어짜면 붉은 물이 뚝뚝 흐를 것만 같은

강렬한 순간들이 존재할 것이다.


간혹 어떤 사람들은 

지나치게 선명하고 짙어서 두 눈이 뽑힐 것 같은 그런 시간이

자기도 모르게 지나갔다는 걸 뒤늦게 깨닫기도 할 것이다.

그러면 수렁에 발을 빠뜨린 것처럼 허둥대다가

진흙이 목까지 차올라 숨이 턱턱 막히게 될 즈음에야 어렵사리 수긍하겠다.


홍수가 잠든 마을을 삼키듯이 소리도 없이 왔다가

눈 깜짝할 사이에 뒤통수를 치고 가버려서

다들 그 순간을 선연한 핏빛으로 기억하는지도 모르겠다.



小说《葱花》发表于2002年,讲述的是“大田电器修理铺家的老二”和“瓦房家的姑娘”明惠的故事。           



“葱花开了。”

“那种花也能叫花吗?” 

“怎么了,葱花就不是花了吗?”

“在花圃里开的花才是花啊,谁会把开在地里的东西叫花呢?葱花、茄子花、西葫芦花虽然叫作‘花’,但在人们眼里看到的只是葱啊、茄子啊、西葫芦什么的,谁会觉得那些是花儿啊。”

“葱花怎么了?比那些开得花枝招展的花树可是有用多了,越看越觉得了不起呢!”

“是吗?别说是香气了,还满是葱味儿的这些花也能被算进花里吗?”


“파꽃이 피었네요” 

“저게 무슨 꽃이에요. 어디 꽃이랄 수가 있나요?” 

“왜요? 파꽃은 꽃이 아닌가요” 

“꽃밭에 핀 꽃만 꽃이지 텃밭에 핀 걸 누가 꽃으로 봐주기나 하나요.

 말이야 파꽃이니 가지꽃이니 호박꽃이니 좋게들 하지만

 그냥 파나 가지나 호박으로 보지 누가 저걸 꽃으로 봐요” 

“파꽃이 어때서요.

 꽃만 화려하게 피우는 꽃나무보단 쓰임새도 많잖아요.

 보면 볼수록 대견하기만 한 걸요.”

“그럴까요.... 향기는 고사하고 파냄새나 풍기는 저것들도... 꽃축에 들긴 할까요?”



葱花不是开在花圃里的花,只要把大葱种在地里,就会自己开花,非常不起眼。人们常常会用葱花比喻出身贫寒、无足轻重的人,就像这个小伙子。但是明惠却说葱花不是一般的花,深深地打动了他的心,明惠也从此对他有了特别的意义。也正因为如此,他才会更加珍惜对明惠的那份爱。




作者 李贤洙(이현수, 1959 忠清北道永同郡)1991年获《忠清日报》“新春文艺奖”登上文坛。1996年凭借《蜘蛛之家(거미집)》荣获第2届金裕贞文学奖等。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