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李孝石《城市与幽灵》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1-03-30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我在以文明大都市著称的首尔目睹了幽灵的存在。你问我是在撒谎吗?当然不是。既不是谎言,也不是幻觉,我的确亲眼看到了世人口中所说的“幽灵”。


나는 문명을 자랑하는 서울에서 유령을 목격하였다.

거짓말이라구?

아니다. 거짓말도 아니고 환영도 아니었다.


세상 사람이 말하는 ’유령‘이라는 것을

나는 이 두 눈을 가지고 확실히 보았다



小说主人公是个泥瓦匠,从事的是建筑工作,但讽刺的是,他自己却连一间房都没有。即使这样,他却没有意识到这样的矛盾,毫无怨言地过着日子,甚至他还认为自己是城市里的文明人,所以要消灭幽灵等未开化的东西。但是在知道了所谓“幽灵”的真实身份以后,他才明白了工友阿朴说过的话里所含的深意。东关和宗庙那里大量的“鬼怪”实际上就是在殖民地资本主义压迫下被漠视的贫苦的朝鲜人。从这个意义上来看,主人公自己实际上也是“鬼怪”。



进了中门以后,周围更加寂静了。这里就好像是被废弃好多年的空房子,即使是在夜色中,也能看到两边的野草已经蔓延到路上,好像小树林一样茂盛。白天都会让人觉得暗淡的丹青在黑暗中看起来越发阴森森的,再加上又是下雨天,更散发出一种无法言说的沉重感。

我们避开越下越大的雨点,经过里院,跑到了宽阔的屋檐下。然后直接瘫坐在地上,勉强喘了口气。

就在这个时候……

“妈呀,那是什么啊?”

我顺着阿金手指的方向看过去,不由得吓了一跳,浑身顿时起了一身鸡皮疙瘩,发梢也竖了起来。就在我们对面不远处的正殿旁边,有两三个火球在忽闪着。蓝色的火球在地面上滚着滚着就飞到空中,飞着飞着就不见了。然后不知从哪里又出现几个火球,然后又不见了。

哦?那时我看到了更惊人的东西:在一闪一闪的亮光下,我看到了一头乱蓬蓬的头发和一个隐隐约约的身影。


중문턱까지 들어서니 더 한층 고요하였다.

여러 해 동안 버려두었던 빈 집터같이

어둠 속으로 보아도 길이 넘는 잡풀이 숲 속같이 우거져 있고

낮에 보아도 칙칙한 단청이 어둠에 물들어 더 한 층 우중충하고

게다가 비에 젖어서 말할 수 없이 구중중한 느낌을 주었다.

그 때였다.


“에그, 저게 뭔가 이 사람아!” 


김서방이 가리키는 곳에 시선을 옮긴 나는

새삼스럽게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별안간에 소름이 쭉 돋고 머리끝이 또 다시 쭈볏하였다.

불과 몇 간 안되는 건너편 정전 옆에!

두어 개의 불덩이가 번쩍번쩍 하였다.

정신의 탓이었던지 파랗게 보이던 불덩이가

땅을 휘휘 기다가는 훌쩍 날고, 날다가는 꺼져 버렸다.

어디선지 또 생겨서는 또 날다가 또 꺼졌다.  


오...그 때에 나는 더 놀라운 것을 발견하였다.

꺼졌다 또 생긴 불에 비쳐 헙수룩한 산발과

똑똑치 못한 희끄무레한 자태가 완연히 드러났다.




作者 李孝石(이효석, 1907. 2.23.~1942.5.25 江原道平昌)1928年发表短篇小说《城市与幽灵》登上文坛。1982年被追授“金冠文化勋章”。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