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李泰俊《种花树》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1-04-27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总回头看有什么用,趁着风小的时候赶快走啊……”

他回头对妻子说,虽然声音听不出什么异样,但眼中再次泛起了泪花。

一想到翻过这个山头,那个村庄就想看也看不到了,脚步就变得格外沉重。

爬到山梁上的时候,他一边整理背着行李的绳子,一边又一次转过身,看向自己生活过的村庄。


“자꾸 돌아봔 뭘해? 어서 바람을 졌을 때 휑하니 걸어야지....”


아내를 돌아보는 그도 말소리는 천연스러우나

눈에는 눈물이 다시 핑그르 돌았다.


이 고갯마루만 넘어서면 저 동리는 다시 보려야 안 보이려니 생각할 때

발도 천근이나 무거워지는 것 같았다.


그는 고개 마루턱에 올라서더니 질빵을 치키며

다시 한 번 돌아서서 동네를 바라보았다.



这部小说发表于1910年韩日合并后20多年的时候,在这20年里发生了什么事情呢?日本为了掠夺韩国农村霸占了农田,并且征收高额租金,使得原本过着平静生活的农民们由于无法承受这样的剥削而不得不背井离乡。小说中的樱花树不仅象征着日本,还象征着日本的掠夺。掠夺者抢走了农民的土地,却要求他们无视现实,看着花朵生活。作者李泰俊在小说里对此进行了尖锐的批判,可以说在这部小说里渗透着他对日本殖民体系的深刻批判意识。



去年春天,郡政府给村里支援了200多棵樱花树,每户两棵,还种在了路边和山坡上。郡政府的人觉得,等到这些樱花树开出满树花朵的时候,就算是再无知的村民,也会更加深爱自己生活的这片土地,不会轻易离开。

樱花树几乎都活了下来。阿方家种的也是,前院里的一棵和后山的一棵都长得生机勃勃。郡政府的人来看了以后说,等到明年这些树都会开花的。

但人们还是在不断地离开。


지난 봄에는 군으로부터 

이 동리에 사꾸라나무 이백여 주가 나왔다.

집집마다 두 나무씩 나눠주고 

길에도 심고 언덕에도 심어주었다.


그래서 그 사쿠라나무들이, 꽃이 구름처럼 피면

무지한 이 동리 사람들이라도

자기 동리를 사랑하는 마음이 깊어져서 

함부로 타관으로 떠나가지 않으리라 생각했던 것이다.


사쿠라나무들은 몇 나무 죽지 않고 모두 잘 살아났다.

방서방네가 심은 것도 앞마당엣 것, 뒷동산엣 것 모두 싱싱하게 잘 자랐다.

군에서 나와 보고 내년이면 모두 꽃이 피리라 했다.


그러나 떠날 사람들은 자꾸 떠나고야 말았다.




作者 李泰俊 (이태준,1904年江原道铁原~未详) 1925年发表《五梦女》(오몽녀)登上文坛。1933年成立“九人会”,后担任“朝鲜文学奖同盟”副委员长。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