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锯》 金恩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7-26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急诊室像白昼一样明亮。在那明亮的灯光下,我一眼看到了外婆因为要连接各种机器所以大大敞开的胸口。就在这种衣衫不整的情况下,医生宣告了她的死亡时间。我感到一股冲动,想要伸出手去捂住那医生的嘴。把老人的衣服穿戴整齐、收拾好床铺用不了几分钟。我相信外婆绝对不想以这种形象来迎接自己的最后时刻。



女警察说为了预防犯罪再次发生,有必要进行尸检,但舅舅根本不听,他推着那女警的肩膀,把她推到了医院外面。

我想要说服舅舅不仅是为了外婆,也是为了我自己。我站出来想说这件事不能就这么过去,但被妈妈拉住了,她是在示意我不要再坚持了。

我明白了,他们想要否定现实,绝对不会接受这件事的真相。而这似乎也是他们可以承受的唯一的选择。


또 생길지 모르는 범죄의 가능성을 막기 위해서라도

부검이 필요하다는 여자 경찰의 말을 삼촌은 듣지 않았다.

대신 그의 어깨를 밀치며 병원 밖으로 내쫒았다. 


나는 어떻게든 삼촌을 설득하고 싶었다.

그건 할머니를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

나를 위한 것이기도 했다.

이대로 이 일을 묻어서는 안 된다고 말 하려고 나서는 내 팔을 엄마가 붙잡았다.

이제 그만하라는 뜻이었다.


나는 그들이 절대 인정하지 않음으로써,

모든 현실을 부정하고 싶어 한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그건 그들이 감당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 같았다.



一辈子干净整洁的外婆遭遇意外离开了人世,但她并不是在浴室里摔倒,或者因为脑震荡或心脏麻痹而死。从内衣被脱掉的情况来看,很有可能是某种性犯罪的结果,而不是单纯意外。小说主人公知道事件的线索,认为很可能是去找外婆的成镐大叔犯下了罪行,但到底是该找出真相,还是就这么视而不见掩盖真相呢?主人公在补习班遇到的情况其实跟外婆的遭遇是一样的,这也是这部小说的精心构思,从而取得相互烘托的效果。



我从还没有吊唁客前来的灵堂出来,带着也许这个夜晚不会结束的想法向停车场走去。


如果路上不停,一直开,应该能在院长上班前到达补习班。院长看到我,脸上会是什么表情呢?见到我,他第一句话会说什么呢?不过有一点是肯定的,我绝不会再允许任何人随便对待我。


나는 아직 조문객 하나 없는 빈소를 빠져나왔다.

어쩐지 이 밤이 끝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며 주차장으로 향했다.


쉬지 않고 차를 몰면 원장이 출근하는 시간에 맞춰 

학원에 도착할 수 있을 것이었다.

원장이 나를 보면 어떤 표정을 지을까.

그리고 그를 만나면 무슨 말부터 해야 할까.

하지만 한 가지만은 확실했다.

더 이상은 결코 함부로이고 싶지 않았다.




作者 金恩(音,김은,1966年10月5日出生于全罗南道潭阳郡),2014年荣获《作家世界》新人奖登上文坛,2021年获得韩国文化艺术委员会文学创作基金。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