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姐姐 2》 - 沈娥辰

2024-01-09

ⓒ Getty Images Bank
那边,郑茂芸过来了。就像平时那样,将视线投向地面,弓着背走了过来。他还没有看到我们。我真恨不得不管三七二十一离开那里,去痛痛快快地喝杯啤酒。这个微不足道的年轻人到底算什么?为什么我和姐姐希望他有所动摇呢?我们变得很不安,担心因为他对我们的无视,所有时间都变得扭曲了。

저기, 정무운이 온다.
평소처럼 땅에 시선을 두고 어깨를 구부정하게 구부린 채 걸어 올라오고 있다.
우리는 아직 그의 눈에 띄지 않는다.
나는 다 집어치우고 그 자리를 떠나 시원하게 맥주라도 한잔 들이켜고픈 기분이다.
도대체 이 하찮은 청년이 뭐란 말인가?
어째서 언니와 나는 이 사람이 동요하기를 바라는가?
우리는 정무운이 우리를 의식하지 않음으로 인해 
모든 시간이 뒤틀려버릴까 봐 불안해하고 있다.


在小说《姐姐》中出现了三个一直都在热衷于争排名的“神”。她们是三姐妹,其中双胞胎各自代表着“幸运”和“不幸”,同母异父的妹妹则是掌管爱的“神”。因为只有爱神是同母异父,所以受到了两个姐姐的排挤。这个设定很巧妙。其实从某种角度来看,“幸运”、“不幸”、“爱”都与命运有关。但与“幸运”和“不幸”从一开始就定下了的结果相比,“爱”对人类来说,有可能是幸运,也有可能是不幸。小说中的郑茂芸与其说是了不起,不如说代表着悲伤和疲惫的人类。所以连神都无法读懂他的眼神,无法看透他的内心。也就是说,因为生活太艰难,所以遇到幸运也不会很激动,遇到不幸也不会很悲伤。但是爱却慢慢地渗透到他的心里,让他的心跳动起来,所以爱神最终取得了胜利。而这也是作者通过这个寓言般的故事想传递给读者的一个信息、一个提问——最能打动人类心灵的到底是什么?


“伤得倒是不严重,不过穿着高跟鞋应该走不了路了。茂芸先生,可以麻烦你从家里给我拿双舒服点的鞋吗?” 

令人意外的是,郑茂芸居然点了点头,这对我们两姐妹无疑是个巨大的冲击。他对待我们就好像在饭店收银台上放着的想拿就拿,不想拿就不拿的薄荷糖一样,却对着老幺点起了头。这让我和姐姐陷入到了巨大的溃败感之中。 

“많이 다친 것 같지는 않은데... 힐 신고는 걸을 수 없을 것 같아요.
죄송하지만 무운씨 댁에서 편한 신발 좀 빌릴 수 있을까요?” 

뜻밖에 정무운이 고개를 끄덕인다.
충격적이다.
언니나 내게는 식당 계산대에서 집어 들 수도 집어 들지 않을 수도 있는
박하사탕처럼 대하던 정무운이 고개를 끄덕이다니.
언니와 나는 열패감에 휩싸인다.



作者 沈娥辰(音 심아진 ),1972年出生于庆尚南道马山。1999年发表中篇小说《为了喝茶的时间》( 차 마시는 시간을 위하여) 步入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