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三水甲山》 - 方珉昊

2024-01-16

ⓒ Getty Images Bank
<移居穷山僻壤不是败走人间,而是我们唾弃了这污浊的世界>,白石很久以前就写下了这样的的诗句。

一旦去了就很难再踏上归途的三水和馆坪里。离开平壤,经过漫漫长路来到这里的白石反复地想: 移居穷山僻壤不是败走人间,而是我们唾弃了这污浊的世界……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
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

석은 아주 오래 전에 이렇게 쓴 적이 있다.
한 번 들어가면 돌아오지 못할 것 같은 삼수 하고도 관평리,
평양을 떠나 먼먼 길을 돌아 이곳으로 들어오면서 석은 생각하고 또 생각했다.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에 지는 것이 아니라고.
세상 같은 건 더러워서 버리는 것이라고..


白石还被称为是“诗人们最爱的诗人”。他出生于平安道的定州,在日本帝国主义强占时期的1936年出版了诗集《鹿》,正式开始创作诗歌。他在诗中积极运用韩国土俗文化和方言,留下了很多优美且别具一格的作品。后期还把在满洲草原上获得的各种文学想象力融入到诗中。《三水甲山》描写了白石的晚年生活。解放后,白石仍然留在北方故乡,历经了各种苦难,于1962年淡出文坛。据悉,从那以后他住在三水郡的一个农场,1996年离开了人世。


终于,秋千带着她飞上了高空。在空中,她用尖刀顶着放满酒杯的托盘,在踏板上站了起来。然后不知怎样挪动了身体,换了个姿势,用脚尖倒挂在了踏板上。而那满是酒杯的托盘仍然稳稳地放在她用嘴叼着的尖刀上。

    白石很担心她的表演会因为观众们的注视而乱了手脚,但在空中的女演员却看起来毫不在意,她在那上面悠然自得,仿佛在空中游泳一般。

女演员全神贯注集中在刀尖上的这个瞬间,谁也无法入侵她的世界。在她表演的时候,无论是领袖还是体制,任何威慑力量都不能动摇她的内心。不管是谁,不管是什么,都不能完全束缚一个人。

人应该那样生活。 
                           
마침내 그네가 그녀를 싣고 공중 높이 올라갔다.
허공에서 그녀는 와인잔 가득한 쟁반을 칼 끝에 얹은 채로 
그네의 발판 위로 부드럽게 올라섰다.
그러고는 몸을 어떻게 움직였는지 모르게, 발끝으로 발판에 거꾸로 매달렸다.

석은 그녀의 연기가 관중들로 인해 흐트러질까 조마조마했다.
정작 허공의 그녀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했다.
그네 위로 올라가 너무나 편안한 듯 드높은 허공을 유영해 나갔다.

칼 끝에 온 정신을 모으고 있는 이 순간 만큼은 
누구도 저 여자의 세계를 침범치 못하리라.
저 놀라운 연기의 순간만큼은 수령이나 체제가 아니라
그 어떤 위압적인 힘도 여자의 마음 속을 헤집어 놓을 수 없다. 
누구도, 그 무엇도 한 인간을 완전히, 끝까지 구속할 수는 없다.
그렇게 살아야 한다. 



作者 方珉昊(방민호),1965.06.10 出生于忠清南道礼山。1994年获得“创作与批评”第一届新人评论奖,从此步入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