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金钟光的小说《活下去的理由》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10-15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金钟光的小说《活下去的理由》发表于2019年,故事是从百户里老人会举行2016年年终大会开始的。


感谢大家今年也平安度过了一年。

有人身体非常不舒服,

也有人突然去世了。

我们还健康地活着,又这样度过了一年。

为祝福我们平安度过明年,

大家一起来干杯。

“祝我们明年也健康!” 


 다들 올해도 무사히 살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크게 편찮았던 분도 계시고

 급하게 돌아가신 분도 계셨습니다만,

 우리는 건강하게 살아서 또 이렇게 한해를 보내고 있습니다.

 내년에도 무사하자는 기원으로다 

 건배 제의하겠습니다.

 “내년에도 건강하자” 


     

吴知乐负责会馆的保洁工作,却发生了意想不到的事情。吴知乐仅在念小学的时候受过教育,所以她一想到教育就头疼。



没考上会被淘汰,

吴知乐感到忧心忡忡,浑身乏力。


第一堂课是“正确了解老人工作项目”。

吴知乐越听越不知他们在说什么,

老是在那里打瞌睡。

第二堂课是“痴呆症预防管理及健康等安全预防”。

一位自称是老人会事务局长的女性简单介绍了痴呆症,

就开始说起“MeToo”运动。

“哎呦!年轻人!我们都是70多岁的女人了,怎么会遭到性侵呢?

净说些没有用的。” 

“凡是男人都会性侵吗?真是疯了。

老话说‘一个烂桃坏满筐’,就因为一个混蛋,

所有的男人都成了坏人。”

老人们七嘴八舌的,就像唱盘索里一样说个不停。

事务局长维持不了秩序,不知所措。


시험 못보면 탈락하는 건가,

오만가지 걱정을 했던 오지랖은 허탈해졌다.


첫 번째 시간은 ‘노인 일자리 사업의 올바른 이해’였다.

들을수록 더 이해가 되지 않았다.

오지랖은 졸다 깨다를 반복했다.

두 번째 시간은 ‘치매예방관리와 건강등 안전예방’이었다.

노인회 사무국장이라는 여성은 치매 얘기는 잠깐하고

미투 얘기만 잔뜩했다.

“아따, 젋은 양반. 칠십 여편네들이 미투하고 당할 일이 어딨어.

 걱정할 걸 걱정해야지“

“남자는 무조건 미투한다는규? 환장허겄네.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시킨다더니 꼴뚜기 같은 놈들 때문에

 남자로 사는게 넘 힘들어“ 

잡소리가 판소리 메들리처럼 이어졌고,

사무국장은 좌중을 통제하지 못하고 갈팡질팡했다.




作家金钟光 (1972.忠清南道保宁)

1998年发表短篇小说《警察署再见》

2019年获得第三届李浩哲文学奖特别奖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