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千明宽的小说《下班》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11-12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作家千明宽的《下班》发表于2014年,小说的故事背景不是现在,而是不久的未来。在未来,物价继续上涨,上班族和劳工失去了工作,很多人变成了贫民。



“你还年轻,有胳膊有腿的,为什么不找工作?” 


失业率已超过90%,这种情况已经有10年了,

找职业简直是虚妄的梦想,就好像说死了以后去天堂一样。

可是调整官总是把责任推卸给失业者,

严厉的训斥他们。


“아직 나이도 젋고 사지도 멀쩡한데 왜 일을 못 구해?” 


실업률이 구십 퍼센트를 넘어선 지 십년이 넘어

직업을 구하는 건 이제 죽어서 천국에 간다는 얘기만큼이나 허황된 꿈이 되었다.

그런데도 조정관들은 언제나 모든 책임이 실업자에게 있다는 듯

호되게 몰어붙이곤 했다.



父亲消失是在男人到了10岁的时候。母亲说父亲有了女人。以后,男人一家人过着难以想象的艰苦生活。

 


男人把数十年来藏在心中的疑问一股脑儿地说了出来。


“可是,为什么丢下了我们?”

“我丢下了你们?是谁说的?”

“母亲说的,说你有了女人,离我们而去。”

“儿子,那是误会,不管别人怎么说,你要了解我。”

“那么,为什么一次也没回来?你知道美淑死了吗?

没有医药费,未到医院医治就死了,你为什么一次都没跟我们联络?”

“对不起,

关于美淑死了这件事,我怎么说也没有用。

说我因为有女人而离开你们,那是误会。

事实上,我从未离家出走。”


“我没离开家....,而是我还没有下班。”


남자는 수 십년간 마음속에 품어왔던 의문을 아버지 앞에 꺼내놓았다.


“근데 왜 우리를 버리신 거예요?” 

“내가 너희를 버렸다고?  누가 그런 소릴 하디?” 

“엄마가요.  다른 여자가 생겨서 우릴 버리고 떠난 거라구요”

“얘야, 그건 오해란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넌 그걸 이해해야 돼“

“그럼 왜 한 번도 찾아오지 않았어요?  미숙이가 죽은 건 알고 계세요?

 병원비도 없어서 치료도 한 번 못 받고 죽어갔는데 왜 한 번도 연락이 없었던 거예요?”

“미안하다.

 미숙이에 대해선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지만

 내가 여자 때문에 집을 나갔다는 건 정말 오해란다.

 난 사실 집을 나간 적이 한 번도 없어”


“난 집을 나간 게 아니라.....   아직 퇴근을 못하고 있는거야”



#采访:首尔大学国文系教授方珉昊

“还没有下班”是说他仍然在工作,在进行长时间劳动。这是作家在讽刺韩国社会长时间劳动的情况。父亲那一代尚未下班,儿子这一代当然找不到工作,没有工作就没有饭吃,就连自己的孩子也养不活,将来很可能会出现这种极端的情况。作家是想借着父亲还没下班来说明社会这种不合理的情况。




作家千明宽 (1964.京畿道龙仁)

2003年发表小说《弗兰克与我》登上文坛

2015年获得第7届具常文学奖年轻作家奖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