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赵善作《高压线》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0-10-20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作为一名工薪族,经过11年的努力终于拥有了自己的房子,这种激动之情简直无法用语言和文字来表述。为了积攒筹措这笔共计130万韩元的“巨款”,我们经历了太多的波折和苦难。用妻子的话说,甚至都不想再去回忆起那段时光。

“我们真的得这样过日子吗?这样难道也算是生活吗?”

妻子的脸上总是带着愁苦的表情。


월급쟁이 십 일년 만에 내 집을 하나 장만하게 된 감격스러움이야 

어찌 필설로 다 이르겠는가.

내 집 갖기 작전의 순 자기 자본 일금 일백 삼십만원의 거금을 만들기까지 겪어온 파란곡절은,

아내 말마따나 참말 치사하고 더러워서 돌이켜보고 싶지도 않다.

“이러면서도 살아야만 하는 걸까, 이렇게 사는 것도 산다고 할 수 있어요?” 

하고 말하며 아내는 곧잘 무참한 표정을 짓고는 했다.



赵善作的《高压线》发表于1974年。小说通过对高压线的描写,迂回地揭示了看不见的暴力的存在,而它威胁着平民百姓的日常生活。

 


实际上韩战以后住房不足的问题日益严重,再加上20世纪70年代韩国产业化迅速发展,首尔作为一个大都市,人口有了爆发性的增长。虽然大家都想拥有自己的房子,在首尔扎根下来,但大部分人仍然只能忍受着租房的辛酸,辗转于一个又一个的出租房之间。在20世纪60年代和70年代,对住房的渴望在首尔居民中是一个共同的向往。主人公一家的故事就是当代生活真实生动的写照。



签约买下房子以后,我下决心改变想法,连这样的房子都没有,不得不辗转于出租房的人还多的是。虽然是在高压线下面,但对比一下雨就被淹成一片汪洋的堤坝房、累得气都喘不过来才爬得上去的山坡房,还有那些能看得到公共墓地、让人心情不好的房子来说,房顶有高压线经过也算不了什么,对生活也没有任何妨碍。“就看你自己怎么想了”,我反复回想中介大爷的话,打算接受现实。


집을 계약하고 나서 나는 생각을 고쳐먹기로 했다.

그만한 집도 없이 셋방살이로만 전전하는 사람들이 아직도 얼마나 많은가.

아무리 고압선 밑이라고는 하지만,

비만 오면 구들장까지 물바다가 된다는 둑방 밑 동네나,

숨이 턱까지 차오르며 헐떡거리며 기어올라야 하는 산비탈 동네보다,

공동묘지가 마주 보이는 기분 나쁜 동네보다야 훨씬 낫지 않은가?


머리위로 고압선이 지난데서 도시 불편할 것은 없거든.

나는 이렇게 낙천적으로 생각하기로 했다.

그저 모든 것은 생각하기 나름이라는 복덕방 영감쟁이의 말을 

자꾸만 되뇌면서 말이다 




作者 赵善作(조선작 1940.2.3 大田)1971年在《世界》杂志上发表《志士冢》(지사총)初露文坛。主要作品有《试写会》(시사회)(1971)、《英子的全盛时代》(영자의 전성시대)(1973)等。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