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刺拳》- 金彦秀(音)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9-06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不管是拳击场上还是世界上,没有任何一个地方是安全的,只有这样一拳一拳打出的空间才会变得安全,这是战斗的开始。对方生气了,因为你乱入了他的地盘。他变得怒火中烧,但你是冷静的,因为你只不过是正在从冰箱里拿出颗小西红柿而已。即使对方已经满脸鲜血,你的心仍然要像正在取西红柿一样那么轻松,拳击就是这么残忍。怎么样?你能成为一个不停地打出刺拳的拳手吗?

“如果不行呢?” 

“还有一种叫‘搂抱’的很好的战术,不管三七二十一搂抱住对方。因为根据比赛规则,双方只要抱在一起,就不可以攻击了,你也不能打,对方也不能打,谁也不能出拳。” 



“不过你打败那家伙了吗?” 

“虽然没能完胜,但我觉得至少获得判定胜利了。” 

“拳击哪儿有判定胜利这一说,打起来只有赢或者输,只可能是两者之一。”


我抬头看着天花板,短暂地想象了一下被我的拳头击倒在地上的人到底是谁。 


“그나저나 그 녀석을 KO시켰나?”


“KO까지는 못 시켰지만, 뭐 판정승 정도는 거두었다고 생각해요.”


“에이 싸움에 판정승이 어디 있어.

싸움은 KO 시키거나 KO 당하거나 둘 중 하나밖에 없는 거지”


나는 천장을 향해 고개를 들고

내 주먹을 맞고 바닥에 쓰러진 사람이 누구인지 잠시 생각했다.



在这部小说里,拳击就好像是人生。我们在人生中会遇到强大的敌人,在小说中,铜像象征着的危害学生人生自由的学校制度以及像“硅胶”老师那样的师长意味着某种强大的势力。怎样才能与这样的势力抗衡呢?先通过“刺拳”来确保自己的空间、生活的自由,然后保持警惕,直到最后一击将其击溃。这些道理都是借拳击来讲述的。



我最近在做运送活鱼的卡车司机,薪水少得可怜,还要晚上在高速公路上行驶,因此并不能算是什么好工作。但即使这样,也不能说这份工作很糟糕,虽然是很辛苦,但不需要像其他职业那样总被上司干涉,而且开车的时候还能听音乐。


到了30岁左右,人生的一地鸡毛让人疲于奔命,即使给我一卡车炸药,我也不会有兴趣去炸毁世界了,当然也不会有挥出刺拳的想法。每天都觉得好像被谁狠狠地揍了一顿,但回头去看,却没有任何人在挥动拳头。面对这样一个安静的世界,实在不知道该从哪里打出这一拳去。


나는 요즘 활어 트럭 운전을 하고 있다.

보수도 시원치 않고 주로 밤에 고속도로를 달리는 일이라

그리 좋은 직업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

그렇다고 그렇게 나쁜 직업도 아니다.

일은 좀 고되지만 다른 직업처럼 상사에게 간섭도 받지 않고

또 차를 운전하면서 음악도 들을 수 있다.


서른쯤 되면 자잘한 일들로 너무나 바빠져 버려서 

다이너마이트를 한 트럭 가져다줘도

세상을 폭파시키는 일 따위에는 관심 없게 되는 것이다.


그러니 잽 같은 건 날릴 생각도 못한다.

매일매일 누군가에게 흠씬 두들겨 맞고 있는 것 같은데 

막상 뒤를 돌아보면 아무도 주먹을 내밀지 않고 있는 고요한 세상이어서

도대체 어디가 잽을 날려야 할지 모르겠기 때문이다.




作者:金彦秀(音,김언수),1972年出生于釜山市。2003年小说《与星期五诀别》(프라이데이와 결별하다)获得《东亚日报》“新春文艺奖”,从此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