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空中的羽毛球》 - 曹海珍

2023-09-19

ⓒ Getty Images Bank
慧恩,你的表弟浩洙给了我你的邮箱地址,所以我写信给你。我是大卫·贝克,韩国名字是申永木。在我10个大月的时候,也就是1997年8月,被生活在威斯康星州密尔沃基的贝克夫妇领养,来到了美国。
说实话,在我的成长过程中,我并没有对自己的出身感到过好奇,也并不想知道。因为我认为如果连20磅的婴儿也都会抛弃的话,这样的父母不管他们的处境如何,都不值得理解。后来因为某种契机我们搬到了亚特兰大,从那个时候起,我下了决心要找到亲生父母,尤其是亲生母亲。


走了好一阵子,不知从哪里传来“砰砰”的声音。我循声望去,原来是一对年轻情侣在打羽毛球。

在我二十岁生日的那天,连喝了几杯酒后,脸颊变得红扑扑的妈妈说,午饭的时间跟同事们在工厂院子里打羽毛球,那时总会跟那人搭档。有一天羽毛球重重地打在她额头上,他最先跑来问她怎么样,然后用手掌抚了下她的额头。这就是妈妈和他恋爱的全部……

한참을 걸으니 탕, 탕, 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소리를 따라가자 젊은 커플이 공터에서 배드민턴을 치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내 스무 살 생일이었던 그 날, 
연신 소주를 들이켜서 발그레하게 취기가 오른 얼굴로 엄마는 말했다.
점심시간이면 동료들과 함께 공장 마당에서 배드민턴을 쳤는데,
그 사람과 자주 짝이 되었다고.
어느 날 셔틀콕이 이마에 세게 부딪혔을 때,
그가 가장 먼저 달려와 괜찮냐고 물은 뒤 손바닥으로 이마를 쓸어주었다고,
그러니까 그게 다였다. 엄마와 그가 한 데이트는...


“空中的羽毛球”到底意味着什么呢?羽毛球在球网的两边来来回回,既不属于这边,也不属于那边。也许这边是美国,那边是韩国,但就像羽毛球一直在空中做着振子运动一样,重要的不是大卫是韩国人还是美国人,而是他就像羽毛球一样,总是停留在空中。小说中的女主人公也是这样,这就是作者想要告诉读者的。


把羽毛球扔向天空,用球拍“砰”的一声打出去的时候,妈妈的身形应该就像母鹿般矫捷。虽然没亲眼见过却仿佛看到过一般的那场面,我永远也不会忘掉。

那对情侣很快便带着球拍离开了,但划着弧线来来回回的羽毛球却好像仍然留在我的视线里。那不是神的旨意,也不是罪恶的结果,只是在那中间某个地方摇摆着、停留着的一团人生的隐喻。

我独自在那里站了许久。如果以后的某一天再给大卫写邮件,我会把直到那时都会在那空地上像振子一样振动着的羽毛球的故事告诉他。

关于那空中的羽毛球,关于那永远的风景……

셔틀콕을 허공에 던진 뒤 라켓으로 탕 칠 때 엄마의 몸짓은 암사슴처럼 날렵했다.
아마 그랬을 것이다.
본 적은 없지만 본 것 같은 그 장면을 이제 나는 영원히 잊지 못한 터였다. 

커플은 곧 라켓을 챙겨 공터를 떠났지만 둥근 선을 그리며 반복해서 오가는 셔틀콕이,
신의 뜻도 아니고 죄의 결정체도 아닌,
그저 그 중간쯤의 어딘가에서 흔들리며 머무는 삶의 한 덩어리 은유가 내게는 계속 보였다.

나는 아주 오랫동안 그 곳에 혼자 서 있었고,
언젠가 데이비드에게 다시 메일을 쓰게 된다면
그 때까지 그 공터에서 진자처럼 움직이고 있을 셔틀콕에 대해 이야기해주리 생각했다.
허공의 셔틀콕, 영원한 그 풍경에 대해...



作者 曹海珍(音 조해진),1976年生人。2004年凭借中篇小说《向女子问路》(여자에게 길을 묻다)步入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