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文化

作家金英夏的小说《被困在电梯里的男人怎么样了》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02-26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人活着,会遇到奇怪的事情。

有时候,打早晨开始,好像什么事都不顺心。

一整天,一生中从未遇到的一些事情

好像在那里排队等候,

一个个找上头来。

对我来说,今天就是这么一天。


 살다 보면 이상한 날이 있다.

 그런 날은 아침부터 어쩐지 모든 일이 뒤틀려간다는 느낌이 든다.

 그리고 하루 종일 평생 한 번 일어날까 말까 한 일들이

 마치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하나씩 하나씩 찾아온다.

 내겐 오늘이 그랬다.



那天真是奇怪。

早晨刮脸的时候,剃须刀断了,胡须只刮了一半。

时间已经是7点40分了。

我急忙从家里走出去,是故障了吗?怎么等,电梯就是不来。

看手表,已经是7点55分了。



我从15楼朝向1楼,像中国餐厅送外卖的一个劲儿地往下跑。 


经过5楼的时候,看到电梯门开着,

电梯停在6楼和5楼中间。

电梯下面有两条腿还在那里动,


这时候,住在楼上的人把我推开往下跑。 

他们穿着笔挺的西装,是赶去上班的。


人卡在电梯里,不知是死是活,

他们竟然置之不顾。

我也是一样,我也不能做什么。

8点整了。

可是,我没有力量也没有时间救他。


나는 15층에서 1층을 향해 중국집 배달원처럼 달려 내려갔다.


5층을 지나가면서 보니 엘리베이터는 문이 열린 채로

6층과 5층 사이에 걸쳐 있었고,

엘리베이터 아래로 사람의 다리 두 개가 대롱거리고 있었다. 


그 때 내 앞으로 위층에 사는 사람들이 바삐 나를 밀치고 아래쪽으로 내려갔다.

말쑥한 신사복을 차려입은 그들은 출근중이었다.


사람이 엘리베이터에 끼여 죽었는지 살았는지도 모르는데,

저렇게 무심히 지나치다니.

하지만 나 역시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없었다.

여덟시 정각.

하지만 그를 구해낼 힘도 시간도 없었다.



#采访:文学评论家全绍英

小说的设定非常有趣,有人被困在电梯里,主人公没看到那个人的脸,只看到了脚。一个人的脸代表一个人,脚刚好相反,我们看到脚,不会知道那个人是谁。所以说,被困在电梯里的那个人可以看作是上世纪90年代住在城市里的不特定的多数人。这个人被困在电梯里,体现出上世纪90年代在巨大的城市文明体系里被疏离的一些人。




作家金英夏 (1966.11.11. 江原道华川)

1998年发表小说《我有破坏我的权利》

2015年获得第9届金裕贞文学奖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