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文化

朴花城的《洪水前后》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04-23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一个人的命是与生俱来的。

年纪轻轻的那些家伙不想吃苦干活,

只知道嫉妒那些有钱人。

上次天旱,农田龟裂的时候,你们到徐富翁家,

吆喝着要求减免田租。

八字不好,没有福气,就应该拼命干活,

为什么看不惯比我们过得好的有钱人? 


사람의 운수복력이 다 팔자에 타고 난 것인데

새파란 어린 놈들이 손 발 떨어지도록 벌어먹을 생각은 않고

그저 잘 사는 사람 시기할 줄만 안만 말이여,

저번 한 창 가물 때 논이 갈라지니께 허부자네 집에 가서

소작료를 감해 달라고 떠들어 댔담서야?

죽게 일하고도 평생을 이리 가난하게 사는 것이 이것이 한탄이지

남들 잘 사는 것 보고 욕할 것이 무엇이란 말이냐?



#采访:文学评论家全绍英

朴花城从她个人的体验和她个人的观点出发,说出了当时的社会情况,将日帝强占时期农民和妇女过的贫穷生活和民族的悲欢大胆和生动地说了出来。1935年前后,她发表了很多以自然灾难为题材的作品,发表《洪水前后》这部小说的那年夏天,实际在罗州的荣山江江边发生了水灾,作家在当地进行了采访活动后,编写成了小说。作家的家乡在木浦,她将罗州到木浦一片辽阔的平原作为小说的背景,深入和细致地将当时发大水和后来遭受旱灾的实际情况以及农民悲惨的生活情景如实写了出来。

 


“我们米莱现在飘到哪里去了?

飘到汪洋大海的什么地方了?

你一定怨恨爸爸妈妈吧!哎呀!”

老宋用手擦眼泪,允成在那里安慰母亲。


她用手敲炕面,向老宋发脾气。


“每年、每年都这样受苦受难,为什么不相信别人,人家来了两次,

叫我们出来,你也不出来,硬是留在家里,终究是想把孩子弄死才这样吧?

哎呀!哎呀!上天残酷,老天爷无情啊!”


她像疯了一样,大哭大叫。


“우리 쌀례는 지금 어디로 떠 댕기는고?

만경창파 바다 중에 어디로 떠댕김서 

애비, 에미 원망을 하고 있으끄나! 아이고”

송서방은 주먹으로 눈물을 씻고 윤성이는 어머니를 붙들고 위로하였다.


그는 주먹으로 방바닥을 치며 송서방에게로 달려들었다.


“해마다, 해마다 그 꼴을 당하면서도 무엇이 못 미더워서 그렇게들 두 번이나 와서

나오라고 해도 안 나가고 뭉게드니마는 기어코 자식을 죽일랴고 고랬지라우?

아따, 아따 하늘은 야속하네 하누님도 무정하네”


그는 미친 사람처럼 부르짖으며 몸부림을 쳤다.




作家朴花城 (1903.4.16. 全南木浦 ~1988.1.30.)

1925年在《朝鲜文坛》发表《秋夕前夜》

1966年获得韩国文学奖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