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文化

片惠英的《向着养狗场》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06-11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他跟同事们说,“田园住宅才是真正的城市人的梦。”他经常炫耀他家后面有个小山,住宅是个有倾斜屋顶的花园洋房。没想到,住在田园住宅的生活却和想象大不相同。



在高速公路行驶两个小时才抵达,村里一片漆黑,

唯有汽车前灯照亮了车前的公路。

深夜驶入村庄的时候,山就像条大狗,

黑漆漆的躺在那里,伸展它巨大的身影。

 

现在唯有听到四周传来的狗叫声。

听到狗叫声,心中感到安稳,终于回到了村里,

狗就像村里唯一的街灯和保安灯。


고속도로를 두 시간이나 달려야 도착하는 마을은 암흑 자체였다.

그의 차가 뿜어내는 전조등 불빛이 유일하게 길을 밝혔다.

늦은 밤, 마을로 들어설 때면 산은 덩치 큰 개처럼

시커멓게 누워있다가 재빨리 짙은 그림자를 내밀었다.


그나마 의지가 되는 것은 사방에서 들리는 개 짖는 소리였다.

그 소리를 듣고서야 마을에 제대로 들어섰다는 안도감을 느낄 수 있었다.

개들이야말로 마을의 유일한 가로등이자 보안등이었다.


     

#采访:首尔大学国文系教授方珉昊

在小说中,养狗场的意义很明显。主人公欠了一大笔债,他的住宅很快就会被查封,而家附近就有个养狗场。养狗场里养了很多凶猛的狗,狗就如同资本主义,作家故意塑造了养狗场这个形象。 



四处都是狗叫声,

往北走,好像养狗场在南边,

往右开,会想到是否应该往左开。


他越来越分不清要找的是养狗场,

治疗孩子的医院,

还是咬伤孩子的狗。


在他还没来得及后悔找错路的时候,

又听到了狗叫声。

狗叫声隐隐约约的从四处传来,

听起来好像整个城市都是养狗场。


개들이 워낙 사방에서 짖었기 때문에

북쪽으로 가면 사육장은 남쪽이 아닌가 생각되었고,

우회전을 하면 좌회전을 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되었다.


그는 점차 자신이 찾는 것이 사육장인지,

아이를 치료할 병원인지,

아니면 아이를 물어뜯은 개인지 헷갈리기 시작했다.


길을 잘못 들었다는 후회를 할 새도 없이 

개 짖는 소리가 다시 들렸다.

소리는 도시 전체가 사육장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산만하게 흩어져서 들려왔다.




作家片惠英(1972年首尔出生)

2000年 在首尔新闻新春文艺发表《抖落露珠》

2018年 获得美国文学奖“雪莉杰克逊奖”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