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文化

朴亨绪的《午夜小说》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07-09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已经晚上12点了,这是在某个城市一个租赁联排住宅的5楼发生的事情。男人是补习班老师,今天他也和学生们拼斗了12个小时;女人在超市工作,她今天也站着干了一天活。二人全都疲惫不堪,在煮面汤的时候才发现煮汤的小鱼干不见了。 


作家朴恒绪的《午夜小说》讲述的是他们二人寻找失去的小鱼干并发挥想象力的故事。



成范洙:我不能再忍耐了,

我现在要向只剩下9条的各位小鱼干说几句话。

小鱼干们感到好奇:“好吧!说说看。”

成范洙:人类在吃其他小鱼干的时候,

是用炒、煎或熬汤的方法,一点都不剩,全吃掉。

在吃我们凤尾小鱼干的时候,却在熬出了汤以后,就把熬了汤的鱼全部扔掉,

这是对我们的侮辱。

不仅如此,

他们在熬汤以前,还把我们的头和内脏摘掉,

头和内脏是什么?头和内脏代表智慧和灵魂,

是神圣的部分,竟然不如肉块和脊椎,全被扔掉了,

我们绝对不能忍受人类对我们这样冷眼相看。

黄基泽:如果把头和内脏放在里面,熬的汤就会浑浊。

成范洙:冰箱冷冻室里太暗了,看不清面孔,

可是听你说话带沉重的鼻音,

你就是住在机张附近被“宇成号”渔网逮住而死于非命的黄基泽吧!

我是说,我们在这里受到差别待遇,

感到万念俱灰想逃亡的时候,无论如何也要聚合力量回到家乡南海。

他说了这番话后,小鱼干们惊讶地睁大了眼睛。


성범수 - 나는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  그러므로 이제 아홉 마리밖에 남지 않은

우리 멸치 여러분들께 내 뜻을 밝히고자 한다.

나머지 여덟 마리의 멸치들 -  (추워 이를 딱딱 부딪치며)그래, 한번 얘기해봐

성범수 - 인간들은 다른 멸치의 경우, 

볶거나 튀기거나 졸여서 한 점도 남김없이 먹는데 반해

우리들 죽방멸치는 오로지 국물만 우려낸 뒤 음식물 쓰레기로 버린다.

이게 모욕이 아니면 도대체 무엇이 모욕이겠는가~

그 뿐 아니다.

국물을 내기 전에 저들은 우리의 머리와 내장을 떼어낸다.

머리와 내장은 무엇인가~ 지성과 영혼이 담긴 그릇이다.

그 신성한 부위가 살점과 척추만도 못한 취급을 당하고 있다.

우리는 더 이상 이러한 푸대접을 참아서는 안된다.

황기택 - 하지만 머리와 내장을 함께 넣으면 육수가 탁해지잖아.

성범수 - 이곳 냉동실이 어두워 얼굴은 보이지 않는다만 찐득한 비음을 듣자하니

넌 기장 부근에서 살다가 우성호 그물에 걸려 비명횡사한 황기택이로구나.

내 말의 요지는, 여기서 우리가 그런 부당한 대우를 받으며

체념과 묵상으로 도망칠 바에야

어떻게든 힘을 합쳐 고향 남해로 돌아가자는 것이다.!

그 놀라운 선언에 여덟 마리의 멸치들이 놀라 눈이 휘둥그렇게 떴다.



#采访:首尔大学国文系教授方珉昊

人需要有满足于生活的基本条件,这是作家的想法。但是,现实生活并非如此,总是缺少了什么。那么,能弥补这种空缺的又是什么呢?这就是作家所要说的。虚构的故事、想象和空想能让我们幸福,能让我们自由,这些故事是让我们活下去的力量。作家说出这些富有想象力的故事是说这些才是让我们活下去的力量。 




作家朴亨绪 (1972.8.1.江原春川市)

2002年在《现代文学》杂志发表《养兔子前要了解的事情》

2012年获得“年轻艺术家奖”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