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文化

徐星兰《504号和604号》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0-11-24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戴着圆框墨镜、米色莞草帽的504号摇摆着腰肢走了进来,她穿着一件天蓝色的连衣裙,涂着红唇,项链、手链、各种装饰品一样不少,看起来好像要到很远的地方度假一样。604号知道她即使只是下楼扔个垃圾,或者到附近超市去买菜,也都是会打扮得花枝招展的。


둥근 테 선글라스와 베이지색 왕골 모자로 멋을 낸 504호가

나푼거리며 들어온다.

하늘색 민소매 원피스 차림에 빨갛게 입술을 칠하고

목걸이며 팔찌며 온갖 장신구를 차고 나온 폼이

어디 멀리 바캉스라도 떠날 사람처럼 보인다.


슈퍼마켓에서 장을 보거나 쓰레기를 버리러 나갈 때도

504호가 머리끝에서부터 발끝까지 

한껏 치장을 한다는 것을 604호는 알고 있다.



徐星兰的小说《504号和604号》讲述的是住在同一栋公寓楼的两个女人的故事。她们一个住在楼上604号,一个住在楼下504号。         



被公寓的主妇们叫作“优雅女人”的504号睡着的样子看起来一点都不优雅。房间里衣柜的柜门不知去向,里面密密麻麻地挂满了504号平时穿的连衣裙、夹克衫等,各种颜色和款式的帽子胡乱地堆在地板上。

    604号来到504号的床前,拿起化妆柜上放着的一个相框,在破旧的相框里,504号抱着只有三四岁的艺恩微笑着。当604号正要把相框放回凌乱地堆放着各种化妆品的柜子上时,504号翻了个身,又发出均匀的呼吸声继续睡去。604号看到她并没有戴着帽子,这让604号感到有些陌生,因为平时不仅是外出的时候,甚至在做面部护理的时候她都坚持戴着帽子。而就在那一瞬间,604号明白了这其中的缘由。


아파트 여자들에게 우아한 여자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504호의 잠든 모습은 조금도 우아해 보이지 않는다.

문짝이 떨어져 나간 장롱에

504호가 입고 다니는 원피스며 재킷이며 치마가

우중충하게 걸려 있고

옷의 색깔과 모양에 맞춰 머리에 쓰고 다니는 모자들이

방바닥에 아무렇게나 쌓여 있다.


고르게 숨을 내쉬는 504호를 바라보던 604호가 움찔 놀란다.


외출할 때는 물론이고 마사지를 받을 때 조차 

쓰고 있겠다고 고집하던 모자를 벗은 504호의 민머리가 낯설다.

잡티와 기미며 주름까지 고스란히 드러난 맨 얼굴을 맡기면서

한사코 모자를 벗지 않았던 까닭이 무엇인지

604호는 비로소 알 것 같다.



为了掩饰自己的窘境而装作富有的504号,被炒鱿鱼之后开始出现奇异行动的604号的丈夫,为了卖化妆品,不得不曲意迎合504号、瞒着丈夫给他吃镇静剂的604号,乍一看似乎都有些陌生,但实际上他们都存在于现实中的某个角落。在这个通过拥有多少东西、多么富有来判断个人价值的社会里,这三个人各自有着各自的问题和苦恼,同时由于互相之间的毫不关心而使得那些问题和苦恼越来越严重。读者们在阅读的同时会由于这些不互相倾诉和交流的人物感到郁闷和不解,而这也正是这部小说将这种生活的内面展示给读者的一种方式。




作者 徐星兰(音,서성란),1967年生于全罗北道益山市。1996年凭借中篇小说《奶奶的安宁》(할머니의 평화)荣获第3届实践文学“新人奖”,从此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