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千善兰 《向着沙漠》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1-03-02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你写一篇关于沙漠的文章怎么样?” 

父亲第一次提起沙漠是在他到沙特阿拉伯工作了1年的时候。而我在这茫茫宇宙中谈起父亲的故事,是因为我乘上这艘“霍夫” 号的原因正是他的那番话。


“사막에 대해 글을 써보는 건 어떠니?”


아버지가 사막에 대해 처음 이야기했던 것은

1년간 사우디아라비아로 출장을 갔을 때였다.


내가 우주의 망망대공에서 아버지의 이야기를 꺼내는 것은

이 호프호에 승선하게 된 시초가 

아버지의 말로부터 뻗어 나왔기 때문이다.



《向着沙漠》发表于2020年,是一部科幻小说。小说描写的是主人公乘坐宇宙飞船飞向未知行星的时候,对自己一路走来的心路历程所做的回顾。



沙漠是个未知的世界。根据小说中的描述,父亲虽然去过很远的地方,但也没能亲自到沙漠深处去看看。沙漠深处的风景成了一种永远的憧憬,所以他希望自己的女儿能够完成自己未能实现的追求,对她说你去试试怎么样。这个情节设置表明人类是需要某种憧憬的,我们需要体验各种未知的世界。



虽然我对父亲说不能写没看到的东西,但却开始做起了没有看到过的宇宙的梦。我正向着没有人去过的地方前行,而经历了长时间行进的父亲结束了远游,留在只有现在的世界里。

我们为了前往那个行星,向那里传送了通讯港的设计图。经过了漫长的等待,那个行星终于完成了任务,我们也将努力在那里寻找地球已经失去的空气。而我将以信息传递的速度向着那个行星前进,为了不在路上沉沦,一边还要将孤独扔到宇宙之外。


在那里还有能看到星星的沙漠吗?

你还在做着沙漠的梦吗?


나는 아버지에게 보지 않은 것은 쓸 수 없다고 말했지만

결국 보지 않은 우주를 꿈꿨다.


나는 아무도 가보지 않은 곳을 향해 가고 있고,

긴 주행을 마친 아버지는 현재만이 존재하는 세계에 정착했다.


우리가 갈 수 있도록 그 행성에 텔레포트 설계도를 보냈고,

아주 오랜 시간이 걸린 끝에야 

그 행성에서 우리의 숙제를 완수했다.

우리는 그곳에서 지구가 잃은 공기를 다시 찾기 위해 노력하겠지.

내 메시지가 닿는 속도만큼 

나는 그 행성으로 나아갈 것이다.

침전되지 않도록 우주 밖으로 외로움을 내던지면서.


그것에 아직 별이 뜬 사막이 있을까.

당신은 여전히 사막을 꿈꿀까.




作者 千善兰(音, 천선란,1993年出生于仁川)2019年出版长篇小说《坍塌的桥梁》(《무너진 다리》)登上文坛。2019年凭借《千个蓝》(《천 개의 파랑》)获得“第4届韩国科学文学奖”。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