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流星》 权正生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5-24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落在阳面石墙上的黄色蝴蝶徐徐飞起,杏花花瓣像蝴蝶一样翩翩落下。

甲顺捡起散落在地上的粉红色花瓣,用线穿起来。甲石也把捡来的一把花瓣放在甲顺的裙子上。甲石抓着棉线的一头,甲顺则飞快地把花瓣穿上去。把线的两头打了个结系在一起后,甲石把用花瓣做成的项链戴在甲顺的脖子上。



从那以后,甲石和甲顺每个星期天都会手牵手在夜色下的港口街头散步。在大海和黑色的夜幕相接的地方,曾经在故乡见过的星星们还在原来的地方闪着光。

    一颗流星闪耀着红色的火花,坠入了大海里。不,流星并没有坠入大海,而是在半空中就收起了火花。

“石头,流星向着大海坠落,可是在中间停住了。”

    “因为害怕所以不敢掉下去。大海深处特别深的。”

甲顺想起了以前掉进看月山池塘里的流星。

    “掉进那个池塘里的流星没有死吗?”

“死了。因为那里是故乡,所以就故意掉进去死了。但是大海里没有故乡。” 


그날 이후 갑돌이와 갑순이는 일요일이면 항구의 저녁거리를

손잡고 함께 거닐었습니다.


바다와 맞닿은 새카만 밤하늘엔 고향에서 보던 별들이

그 때 그 자리에서 가없이 반짝이고 있었습니다.


별똥별이 하나 새빨간 불꽃을 그리며 어두운 바다를 향해 떨어졌습니다.

아니, 별똥별들은 바다에 떨어지지 않고

하늘 중간에서 불빛이 꺼지고 말았습니다.


“돌아, 별똥별이 바다에 떨어지려다 멈추어 버렸어” 

“겁이 나서 떨어지지 않는 거야.  바닷속은 굉장히 깊거든” 


갑순이는 옛날, 달맞이산 너머 못물에 빠지던 별똥별이 생각났습니다.


“그 못 속에 빠지던 별똥별은 죽지 않았니?” 

“죽었어”

“거긴 고향이니까 부러 그렇게 빠져 죽은 거지만, 바닷속은 고향이 없단다”



两个主人公聊着关于流星的事情。所谓流星,就是在广阔的天空无所依托,所以掉落到地面上的星星。人类也同样会有离开现实迎接死亡的瞬间,但大多会希望能在自己的安乐窝、温暖的故乡迎接这一瞬间。但是在被战争夺去这一切的孩子们眼中,流星也跟自己一样没有了归处,所以才会说因为大海不是故乡,流星停在了半空中没有掉下去。这样的对话将因为战争而失去温暖安定生活的孩子们疲惫和悲伤的心情原封不动地体现了出来。 



小顺,我们的故乡现在应该是一片银色的世界吧?我实在太想念那温暖的雪国了,所以也顾不了许多给你写了这封信。

这里是到处都是椰子树的一个南方国家,大炮的声音震耳欲聋,戴着钢盔的战士们无力地燃烧着生命。

好想念在故乡的山村里跟你一起看过的流星雨。

小顺,今天晚上我大概也会成为坠入故乡看月山池塘的流星了。然后我会变成一只鸟,等到故乡山村的春天来了,杏花绽放的时候,就落在那美丽的花枝上,唱起好听的歌。


순아, 고향엔 지금쯤 은빛깔의 눈세상일 거야.

그 포근포근 따뜻한 눈나라 고향이 못 견디게 그리워

체면도 없이 너에게 편지를 쓰게 되었구나.


여기는 야자나무 우거진 남쪽나라, 

대포 소리가 커다랗게 울리고 

철모를 쓴 용사들이 가엾게 목숨을 불사르고 있단다.


고향 마을에서 너와 함께 구경하던 밤하늘의 그 별똥별.


순아, 나도 오늘밤쯤 고향 달맞이산 너머 못 속에 빠져드는 별똥별이 될 거야.

그래서 한 마리 새가 되겠어.

고향 마을에 봄이 오면 살구꽃이 피면 

그 살구꽃 눈부신 가지에 앉아 아름답게 우는 새가 될 거야.




作者 权正生(권정생)1937.09.10.日本东京~2007.05.17 。1969年发表童话《小狗便便》(강아지똥)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