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口粮》 梁贵子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8-02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兄弟超市突然开始出售大米和蜂窝煤,还把用红色油漆写着“大米、蜂窝煤”字样的立式招牌摆在了门口。不管是谁看到这架势都能猜到,这个变化一定跟金浦超市的开业有关系。


这时人们才突然意识到,原来兄弟超市和金浦超市相隔才不到100米。而且在金浦米铺只卖大米和蜂窝煤的时候,大家的其他日用品都是在金班长的兄弟超市买的。

 


就在金浦超市和兄弟超市斗得不可开交的时候,新年以后一家空着的店铺挂起了“新鲜果蔬”的招牌。新鲜果蔬店正好位于金浦超市和兄弟超市之间,而且不光是卖水果蔬菜,店门口还贴着一张纸条,上面写着“各种副食品在店内”。自从新鲜果蔬店开了业,爱笑的京镐妈妈开始愁眉苦脸,兄弟超市的金班长喝酒的次数也多了起来。


后来,只要是新鲜果蔬店卖的东西,金浦超市和兄弟超市就会把价格压到很低。新鲜果蔬店老板只好默默地把“副食品在店内”的纸条摘了下去,以此来表示自己今后只卖水果蔬菜。但是兄弟超市的金班长并没有就此收手。


김포슈퍼와 형제슈퍼가 공방전을 사이,

새해 들어 빈 상가주택에 ‘싱싱청과물’이란 간판이 걸렸습니다.

싱싱청과물은 김포슈퍼와 형제슈퍼 딱 가운데 지점이었는데요,

과일만 파는 게 아니라

‘부식 일절 가게 안에 있음’이란 종이쪽지까지 써 붙였습니다.


웃음 많던 김포슈퍼 경호 엄마 얼굴에도 시름이 가득하고,

형제슈퍼 김반장도 술이 늘었습니다.

거기다 싱싱청과물에서 취급하는 품목에 대해

김포슈퍼와 형제슈퍼는 가격을 대폭 낮췄습니다.

그러자 싱싱청과물 주인이 부식일절 운운한 쪽지를 거둬들였습니다.

과일만 팔겠다는 표시였습니다.

그러나 형제슈퍼의 김반장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小说的题目是《口粮》,在这个题目里浓缩着小说的内容。金浦超市和兄弟超市一直在降价争抢客人,等有外地人来这儿开水果店的时候便联合起来,将他赶走了。所以有人批评金班长和京镐的父亲,同情新鲜果蔬店老板。在这三家店开展价格竞争的过程中,居民们得到了不少好处。虽然小说对这个描写得很轻松愉快,但它背后的现实却是非常绝望和悲伤的。新鲜果蔬店的老板从远美村被排挤出去的话,能到哪儿去呢?首尔是肯定不可能的,只能到更偏远的地方去。但是似乎也不能全都怪远美村的人们,因为对他们来说,远美村也是谋生的最后一个地方,他们并不是为了享受豪华的生活才这么做,也只不过是为了一天天能够活下去而拼命挣扎着。



“也不知道人们为什么都要做生意。”

“还不是因为活得太难了嘛!” 

肉店老板娘话音刚落,住在64号的女人就给了她一个再明白不过的回答,女人们顿时安静下来。日子要一天一天撑着过的远美村的女人们脸上各自流露出心烦意乱的表情,时奈妈妈更是哭丧着脸坐在那里。

纸店家的老幺摔了一跤,咧开嘴哇哇地哭了起来。这仿佛是个信号,女人们也纷纷起身,各自散开了。

阳光照在她们刚刚坐过的位子上,依旧暖意融融。


나는 “왜들 이렇게 장삿길로만 빠지는지 몰라” 


“먹고 살기가 힘드니까 그렇지요” 


우리 정육점 여자의 우문에 새댁이 즉각 현명한 답을 내놓았다.

그리고 잠시 말이 끊겼다.

매일매일을 살아내야 한다는 점에서

원미동 여자들 모두는 각자 심란한 표정이었다.

그 중에서도 시내엄마가 가장 울상이었다.

지물포집 막둥이가 넘어졌는지 앙앙 울어대는 것을 신호로 여자들은 제각각 흩어져 버렸다.


그리고 빈자리에는 이른 봄볕만 엄청 푸졌다.




作者 梁贵子(양귀자,1955年7月17日出生于全罗北道全州)。1978年以《重新开始的早晨》(다시 시작하는 아침)获得《文学思想》新人奖,并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