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Go Top

文化

《你好, 杀人犯》 徐美爱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2-08-16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又是一个星期四,雨也像期望的那样淅淅沥沥下了起来,这非常完美。那家伙想要的就是今天这样的天气,也许他正看着下着雨的窗外絮絮而语呢。他今天应该会出现的,不,他一定会出现的。


- 방송 내용 중 일부 



寻找不自杀却可以很快死掉的方法并不容易,直到我在报纸上读到了连环杀人案件的报道。

对,就是这个,只要把我自己暴露在危险之中就可以了。那家伙已经杀了好几个人,再杀一个我应该根本都不算事。这计划虽然听起来有些鲁莽,但对事件本身的好奇心以及凶杀很有可能发生在我家附近的预感,让我觉得还是值得一试的。  

    我的目的很简单,就是被连环杀人犯杀掉。那样的话,夏林就可以拿到6亿韩元的赔付金了。

    我能做的事情就只有在下雨的星期四的晚上,不管三七二十一走出家门,这里那里到处游荡。最终在我第四次外出的时候,遇到了杀人犯。


자살을 택하지 않으면서 빠르게 죽을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게 죽을 방법을 찾고 있던 중 신문에서 연쇄살인에 관한 기사를 읽었다.


그래, 이거다, 나 자신을 위험에 노출시키면 된다.

이미 몇 명이나 사람을 죽인 살인자에게 

나 하나 더 죽이는 것쯤은 일도 아닐 것이다.

다소 무모해 보이는 계획이었지만 사건 자체에 대한 호기심과

우리 동네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가능성 때문에 해볼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의 목적은 간단한 것이다.

연쇄살인범의 손에 살해당하는 것.

그러면 하린이 앞으로 6억이라는 보험금이 지급된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비오는 목요일이 되면 

무작정 집을 나서 여기저기 거리를 쏘다니는 것이었다.  


결국 네 번째 외출에서 살인범과 마주친 것이다.



主人公最终被凶手杀死,就算女儿不愿意,她最终也将得到那笔保险赔付款,这个结局绝对不能说是皆大欢喜。虽然可以把结局写成主人公抓到杀人犯后成了英雄,但作家并没有这样做,他仍然用悲剧给这个故事结了尾。这其实也意味着对于主人公来说是别无选择的,作品中强调了金融危机后人们所面对的悲惨现实。这个主人公“很高兴见到”的杀人犯也通过具有讽刺意义的题目和内容,很好地揭示了当时在生存竞争中被淘汰的个人的苦难。



凶手把手机放在我的耳边,让我可以在最后的瞬间听到夏林的声音。我想跟她道别,使出浑身的力气想张嘴说话,但凶手合上了手机,我最终也没能对夏林说出“我爱你”这句话。

我透过模糊的视线看着那杀人犯,用想跟夏林说话时积聚起来的力量对他说了一句话,这也是我在这世界上说的最后一句话:


“见到你很高兴……杀人犯……”


한 참 동안 살인자는 내 귀에 휴대폰을 대어주었다.

덕분에 마지막으로 하린이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작별인사라도 해야 하는데, 

있는 힘을 다해 입을 움직이려 해 보았지만 

살인자는 핸드폰을 폴더를 덮었다.

사랑한다는 말은 끝내 해줄 수 없었다.


흐릿해진 눈으로 살인자를 바라보았다.

나는 하린이에게 말해주려고 모았던 마지막 힘으로 그에게 말을 건냈다.

그것이 세상에서 내가 했던 마지막 말이다.


“반가웠어....살인자....” 




作者 徐美爱 1965年出生于庆尚北道。1986年凭借小说《玉兰开了》(목련이 피었다)在《大田日报》“新春文艺”大赛中获奖,从此登上文坛。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