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맞닥뜨리다

#바른 우리말 l 2019-06-18

바른 우리말

ⓒ Getty Images Bank

예상하지 못했었는데 누군가를 갑자기 마주 대하거나 만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때 ‘맞닥뜨리다’라는 표현을 종종 쓰게 되는데, 예를 들어 ‘길에서 친구와 맞닥뜨렸다.’와 같이 쓸 수 있겠지요. 


이 말은 그 외에도 ‘좋지 않은 일 등에 직면하다’라는 뜻으로도 사용해서 ‘그는 어려운 문제에 맞닥뜨리게 되어도 결코 좌절하지 않는다.’처럼 말할 수 있겠습니다. 


그렇다면 두 번째 음절은 예사소리인 ‘닥’과 발음처럼 된소리인 ‘딱’으로 쓰는 것 중에서 어느 것을 쓰는 것이 맞을까요?


동사 ‘맞닥뜨리다’는 접두사 ‘맞-’과 동사 ‘닥뜨리다’가 합해진 것입니다. 접두사 ‘맞-’은 ‘마’ 밑에 ㅈ 받침을 쓰는 것으로 ‘마주’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마 ‘닥뜨리다’라는 동사를 들어 보신 적이 없는 분들도 계실 것 같은데요, ‘닥뜨리다’는 ‘닥쳐오는 사물에 부딪다’ 또는 ‘닥쳐오는 일 등에 직접 맞서다’를 뜻합니다. 따라서 두 번째 음절은 발음과는 다르게 ‘닥’으로 써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지요.


다른 표현들에서도 그렇듯이 ‘-뜨리다’ 대신 ‘-트리다’를 써도 모두 같은 뜻이 되니까 ‘맞닥트리다’ 역시 맞는 표현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