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연기

#주간핫이슈 l 2020-03-25

뉴스

ⓒYONHAP News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7월24일 개막 예정이었던 2020도쿄하계올림픽이 1년 연기돼 내년에 개최된다.

일본 정부와 IOC는 ‘정상 개최’ 방침을 고수해 왔으나, 일부 국가의 불참 선언과 고조되는 안전 우려와 비판 여론에 따라 결국 연기 결정을 내렸다.


사상 첫 대회 연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대회 개막을 122일 앞둔 24일, 전화 통화를 하고 올림픽 ‘1년 연기’에 전격 합의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올림픽을 열 수 없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한 것이다.

대회가 전쟁으로 취소된 사례는 있었으나 연기되는 것은 근대 올림픽 124년 역사 상 이번이 첫 사례가 된다.

대회 연기 결정에 따라 관련 준비와 진행 절차도 모두 중단되는 상태가 됐다. 앞서 올림픽 성화가 일본에 도착, 사실상 봉송이 시작된 셈이 됐으나, 이번 결정에 따라 26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던 일본 내 봉송 행사는 취소됐다.


배경

이번 대회는 일찌감치 정상 개최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었다. 

중국발 코로나19가 한국 일본 등 인접 국가에 이어 유럽과 미국에 상륙, 맹위를 떨치면서 세계는 대부분 국가들이 서로 ‘문을 걸어 잠그기’ 시작했다. 급기야 WHO가 11일 코로나19 ‘팬데믹’을 선언하면서 세계 상황은 ‘공포’ 그 자체가 됐다. 금융시장은 요동치고, 미국과 유럽 각국에서는 생필품 마트와 약국을 제외한 모든 상점이 문을 닫고 주민 이동을 제한 또는 금지되는 등 일상생활이 마비됐다. 

국내에서는 농구 배구 등 겨울 스포츠는 경기를 다 치르지도 못한 채 시즌을 종료했고, 야구 축구 등은 시즌 개막을 연기했다. 마찬가지로 유럽의 주요 축구 리그 등 모든 세계의 거의 모든 스포츠는 전면 중단됐다. 이런 상황에서 올림픽을 정상적으로 치른다는 것은 불가능해 보였다.

일본 정부는 끝까지 정상개최 희망을 버리지 못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일본은 중일전쟁으로 1940년 도쿄대회 개최가 무산돼 1964년 대회를 치렀던 경험이 있다. 뿐만 아니라 막대한 경제적 손실, 아베 총리의 정치적 입지 약화 등 잃을 것이 너무나 많았다. 그러나 WHO의 팬데믹 선언 이후 최대 지원자인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연기 가능성을 언급하고, 캐나다와 호주에서는 보이콧 선언까지 나오는 등 상황은 돌이킬 수 없게 됐다.

선수들의 반발도 컸다. 출입국 제한, 다중 이용 스포츠 시설 폐쇄 등으로 올림픽에 출전할 선수들은 훈련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자국 내에서의 훈련도 못하게 됐고, 일본 내는 물론 인접한 한국에서 하려던 적응훈련은 출입국 제한, 시설 폐쇄 등으로 불가능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정상적인 대회 개최는 가능한 일이 아니었다.


파장

대회가 연기됨에 따라 파생되는 문제점은 한두가지가 아니다. 사실상 세계 최대 규모 스포츠행사를 1년 만에 다시 준비해야 하는 것도 이만저만 큰 일이 아니고, 육상과 수영 등의 대규모 세계선수권대회의 일정도 자동적으로 재조정돼야 한다.

국내에서는 대표 선수 선발과 훈련에 큰 혼란과 차질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예컨대 연령 제한이 있는 축구 같은 종목은 선수단 구성 자체를 달리 해야 하는 상황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