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20 화상 정상회의

#주간핫이슈 l 2020-03-27

뉴스

ⓒYONHAP News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정상들은 26일 오후 열린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열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글로벌 공조 방안을 논의하고 공동성명문을 채택했다.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은 선제적이고 투명한 조치와 국민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동참으로 점차 안정화돼 가고 있다”며 이같은 성공 모델을 국제사회와 공유코자 한다고 밝혔다.


G20 정상회의

G20 정상들은 이날 회의를 통해 26일 위기 대응에 연대해 나가기로 하고 ‘코로나19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성명은 코로나19에 대해 “연대의 정신에 입각해 투명하고 강건하며 조정된 대규모의, 그리고 과학에 기반한 국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공동의 위협에 대항하여 연합된 태세로 대응할 것임에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성명은 공동 대응 주요 과제로 ‘생명 보호’와  ‘일자리․소득 지키기’를 먼저 제시했다. 또 △금융 안정성 보존과 성장세 회복 △무역과 글로벌 공급체인 붕괴 최소화 △ 지원 요하는 국가에 대한 도움 제공 △공중보건 및 금융 조치에 대한 공조 등도 과제로 열거됐다.

성명은 또 “보건 장관들에게 각국의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4월 장관회의에서 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G20 차원의 공동 긴급조치를 마련하는 임무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또 경제적·사회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과감한, 그리고 대규모의 재정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며 ‘코로나19 대응 공동 행동계획’ 마련을 위해 재무장관과 중앙은행장이 회동토록 했다.


배경과 의미

이번 G20 화상 정상회의는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처음 제안한 지 13일 만에 열렸다. 코로나19가 유럽과 미국에서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이에 따라 사회 경제적 위기가 심화됨에 따라 G20 전체가 코로나19 대응 공조 필요성을 공감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는 세계 주요국 국내적으로는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을 마비시키고, 국제적으로는 공급체인을 붕괴시킨 동시에 교통과 통상을 멈춰 서게 만들었다. 이에 따라 개별 국가의 힘만으로는 대응이 어렵게 된 상황이다. 그러므로 G20 정상들이 회동, 공동대응에 나선 것은 시의적절한 대응이 아닐 수 없다.


한국의 역할

이와 관련 주목을 끄는 것은 한국의 역할이다. 한국은 중국 이외의 국가로는 제일 먼저 코로나19 확산에 직면했으나, 이후 오히려 안정적인 관리로 방역 모범사례로 떠올랐다. 

문 대통령이 회의에서 한국의 대응을 상세히 설명하고 그 경험을 공유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은 이같은 자신감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 국민의 자발적 민주적 방역 동참 등을 안정화 요인으로 꼽으면서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 등 3대 원칙에 따라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의 진단시약 개발이나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비롯한 첨단 검진기술, 자가격리·자가진단 앱, 특별입국 절차 등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의료·방역 협력'과 함께 ‘경제협력’에 힘을 모으자고 제안했다.

세계적 감염병 대유행의 위기 속에서 한국의 역할이 주목된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