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2차 온라인 개학

#주간핫이슈 l 2020-04-16

뉴스

ⓒYONHAP News

전국 고등학교 1∼2학년, 중학교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 총 312만여 명을 대상으로 하는 2차 온라인 개학이 16일 이뤄졌다.

앞서 9일 중․고등학교 3학년에 이은 이번 2차 온라인 개학으로  원격 수업 대상 학생 수가 4배 이상 늘어나게 돼 원활하고 안정적인 네트워크 접속이 이뤄질지 우려도 크다.


2차 온라인 개학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원격수업을 시작하는 인원은 고 1∼2학년 90만4천여 명, 중 1∼2학년 89만8천여 명, 초 4∼6학년 132만3천여 명이다. 이는  지난해 기준 한 학년 아래 학생들이 증감 없이 진급한 것으로 가정해 추산한 수치다.

이들은 원래 개학일인 3월2일 새 학년 수업을 시작했어야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45일이나 개학이 미뤄진 것이다.

앞서 9일 먼저 온라인 개학한 중3·고3 학생수는 시·도 교육청 취합 결과 85만8천여 명이었다. 이에 따라 이날 2차 개학으로 온라인 수업을 받는 학생 수는 단숨에 4.6배 정도 늘어나는 셈이다.

초등학교 1∼3학년 온라인 개학은 20일로 예정돼 있다.


원격수업 어떻게 이뤄지나?

원격수업 방식은 ‘실시간 쌍방향형’, ‘콘텐츠 활용형’, ‘과제 수행형’ 등 세 가지로 교사가 교과와 학교 여건, 학년 등을 고려해 한 가지 방식을 고르거나 두 가지 이상을 혼용한다.

‘쌍방향형’은 교사와 학생이 화상 연결로 실시간 소통하는 방식이고, ‘콘텐츠형’은 EBS 강의나 교사가 직접 녹화한 영상을 보고 학생들이 토론하거나 과제를 제출하는 형태를 말한다. ‘과제형’은 문자 그대로 독후감 쓰기 등 과제만 내줌으로써 그 수행 과정에서 스스로 공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학생들은 집에서 데스크톱이나 노트북, 스마트패드, 스마트폰 등으로 수업을 듣게 된다. 기기가 없어 원격수업을 받을 수 없는 학생들은 학교에서 대여받은 기기를 사용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초·중·고 전체 학생 가운데 28만2천여 명이 기기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 교육청·학교는 이들 전원에게 기기 대여를 14일 완료했다.

또 초등학교 4∼6학년 어린이 중 맞벌이·한부모 등 사유가 있는 가정의 자녀들은 돌봄교실에서 원격수업을 듣는다. 이를 위해 긴급돌봄을 신청한 초등학생은 전체 2백70만7천여 명 중 약 3%에 해당하는 7만9천여 명이다.


의미와 문제점

온라인 개학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불가피한 선택이 어쩌면 미래 교육의 실현을 앞당기는 큰 기회가 될 수도 있고, 이 때문에 세계 각국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러나 그에 앞서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많다.

우선 기술적인 문제다. 학교 현장에서는 원격수업 플랫폼이 급증하는 접속자를 감당할 수 있을지 우려하고 있다. ‘EBS 온라인클래스’,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e학습터’ 등 교육 당국이 제공하는 플랫폼은 이미 1차 온라인 개학 후 몇 차례 로그인이 안 되고 오류를 일으키거나, 상당시간 지연된 바 있다.

둘째는 원격수업이 아직은 전통적인 대면 수업을 대체할 수준이 못 된다는 점이다. 구체적으로는 집중력 부족, 교사와 학생간의 소통 부재 등이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