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아세안 10개국 정상이 온다… 경제협력 새 돌파구

#이 주의 초점 l 2019-11-25

경제 인사이드

© YONHAP News

총인구 6억 5천만 명, 3조 달러 시장을 가진 아세안(ASEAN) 10개국 정상들이 부산에 집결했다.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아 개최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경제적 의의와 기대 효과를 정철진 경제 평론가와 살펴본다.

  

세 번째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25일과 26일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아세안과 공식 대화 관계를 맺은 국가들 중 유일하게 세 번째로 열리는 특별정상회의다. 27일에는 '제1차 한·메콩(Mekong) 정상회의'도 열린다. 

이번 회의는 장관급에서 이루어져 온 한·메콩 협력이 정상급으로 격상돼서 처음 열리는 행사로 한국과 메콩 5개국.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캄보디아, 타이 정상들과의 만남도 이루어진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이 심화되고, 일본과의 갈등도 지속되는 상황에서 열리는 아세안 정상들과의 회의는 아세안을 향한 한국의 협력 의지를 다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기존 시장의 대안으로 부상하는 아세안 

발전 속도가 빠르고, 시장 규모도 거대한 아세안은 한국 경제를 재도약시킬 발판으로 떠오르고 있다. 아세안은 인구 14억의 중국, 13억의 인도에 이어 세계 3위의 시장 규모로 5%대의 연간 경제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가장 큰 강점은 젊음이다. 아세안 국가의 평균 연령은 30대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생산 기지이자 소비 시장이다. 특히 한국 입장에서 아세안은 미국과 중국 등 특정 국가에 의존하는 교역 구조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전략적 요충지로 문재인 대통령은 집권 초부터 아세안을 주목했다.


아세안은 신남방정책의 교두보

한국과 아세안은 1989년 대화 관계를 수립하고 협력해왔다. 2004년에는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2010년에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협력 단계를 높인 한국은 2017년 '신남방정책'을 천명했다. 아세안, 인도와 같은 신남방 국가를 한반도 주변 4강과 유사한 수준으로 관계를 강화하겠다는 '신남방정책'이 제시된 이후, 한국은 아세안에 적극적으로 다가가고 있다.

지난 달 타결을 선언한 한-인도네시아 CEPA(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에 이어서 말레이시아, 필리핀과의 FTA 성사도 가시권이다.

경제 협력도 확대되고 있다. 지난 해 기준, 한국과 아세안의 교역은 1597억 달러로 1980년 26억 달러에 불과했던 과거에 비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뤘다. 그런데 한국만 아세안과의 경제 협력에 속도를 내는 것은 아니다.


아세안은 한,중,일, 삼국의 격전지

아세안은 적극적인 외국인 투자 유인 정책에 힘입어 산업 발전과 인프라 확충의 기회를 맞고 있다.  그 중심에는 일본과 중국이 있다.

일본은 오랫동안 아세안과의 경제협력을 실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상품, 서비스, 투자를 확대하고 있고, 중국은 인프라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국은 비교 우위가 있는 소프트파워를 활용해서 문화, 건설, 산업 한류를 일으키고 있지만, 아세안과의 협력을 더 확대하기 위해서는 한국만이 갖고 있는 차별화된 강점을 보여줘야 한다.


아세안에 실질적으로 다가가는 기회로 삼아야

아세안은 한국의 새로운 기회로 다가오는 시장이지만 경제와 투자만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 10개 회원국으로 구성된 아세안의 문화, 종교 등 다양한 특성을 고려하고, 눈높이에 맞는 협력체계를 구축해서 '동행, 평화와 번영'이라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슬로건에 걸맞게 함께 번영하는 길을 열어야겠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