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우리가락 제대로 감상하기 246 : 추월만정 / 달무리 중 2악장 달맞이 / 박 타는 대목

#얼쑤 우리가락 l 2019-09-11

얼쑤 우리가락


1. 판소리 심청가 중 추월만정 / 소리 성창순 
 아버지의 눈을 뜨게 하기 위해 인당수에 뛰어들었던 심청이는 용왕의 보살핌으로 다시 세상으로 돌아와 황후가 된다. 가을날 밝은 달이 뜨락에 가득할 때 하늘에는 기러기가 떼 지어 날아가고, 심청이는 고향에 계신 부친 생각에 부치지 못할 편지를 쓰며 운다. 


추월은 만정하여 산호 주렴에 비쳐들 제 

청천의 외기러기는 월향에 높이 떠서 

뚜루루루루루루루 낄룩, 울음을 울고 가니 

심 황후가 반겨듣고 기러기 불러 말을 한다. 

“오느냐, 저 기럭아, 소중랑 북해 상의 편지 전튼 기러기냐? 

도화동을 가거들랑 불쌍하신 우리 부친 전에 편지 일장 전하여라”

편지를 쓰랴 헐 제, 한자 쓰고 눈물짓고, 두자 쓰고 한숨을 지으니, 

글자가 모두 수묵이 되어 언어가 도착이로구나. 

편지를 손에 들고 문을 열고 나서보니 

기러기는 간 곳 없고, 창망한 구름 밖의 별과 달만 밝았구나.


2. 달무리 중 2악장 달맞이 / 거문고 정대석 

정대석은 거문고 연주자이자 작곡가로서, 그의 거문고 음악은 거문고의 음색과 주법 등 거문고 특유의 효과를 잘 살린 음악으로 사랑받고 있다. 

달무리는 1993년에 작곡한 곡으로, 1장 달빛, 2장 달맞이, 3장 달무리의 3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3. 박 타는 대목 / 소리 안숙선, 남상일

추석이 다가오는데 명절 준비는커녕 자식들 끼니도 챙기지 못할 만큼 가난했던 흥보 내외는 심란한 마음에 서로 붙잡고 한참을 울다가 지난 봄 제비가 물어다 준 박씨에서 열매가 실하게 열렸으니 그 박 속으로 죽을 끓이자고 한다. 박이 어찌나 크게 열렸는지 내외가 톱으로 박을 타는데, 첫째 박에서는 돈과 쌀이 가득 든 궤 두 짝이 나오는데, 돈과 쌀을 모두 부어내고 나면 금방 다시 가득 차오르는 신기한 궤다. 

신이 나서 궤를 털어내던 흥보는 춤을 추면서 이제는 나도 가난한 사람들을 도우며 살겠노라 다짐한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