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꿈을 찍는 사진관 - 강소천

#라디오 책방 l 2020-07-28

라디오 책방

ⓒ Getty Images Bank

- 방송내용 중 일부 -


이야기는 어느 따뜻한 봄날, 스무살 청년인 주인공이 뒷동산에 올랐다가    

꽃이 화려하게 핀 나무 밑줄기에서 아주 재미있는 간판을 발견하면서 시작됩니다.  



꿈을 찍는 시간관으로 가는 길, 동쪽으로 5리. 


나는 그 연분홍 꽃나무에 핀 꽃 같은 건 생각할 사이도 없이

곧 이 꿈을 찍는 사진관을 찾아 떠났습니다.


마침내 나는 꿈을 찍는 사진관을 찾은 것입니다.

이런 산중에 어울리지 않으리만큼 커다랗고 휼륭한 양옥집이었습니다.

벽과 창문만이 아니라 지붕까지 새하얀 집,

다만 정문에 커다랗게 써 붙인 ‘꿈을 찍는 사진관’이라는 

일곱 글자만이 파아란 하늘빛이었습니다.



# 인터뷰 .  방민호 서울대학교 국어국문과 교수

이 소설은 사실은 가슴 아픈 이야기예요. 이 소설 속의 화자 주인공으로 말하면 해방된 이듬해에 북쪽에서 남쪽으로 내려왔죠. 그러니까 소중한 성장과정의 경험이 이북에 담겨 있는데 그 북쪽 지방에 다시는 올라갈 수가 없어요. 그러니까 이 소설은 그 그리운 고향과 고향에서 같이 자라던 순이라고 하는 아이에 대한 그리움을 꿈으로 꾸면 이것을 찍어 주지 않을까 하는 그런 간절한 향수의 소설이라고 할 수 있고, 그래서 이제 이 주인공은 자기의 어떤 그리운 꿈 중에 어떤 것이 나올까를  기다리게 되는 것이죠.   



자, 그럼 당신도 곧 그리운 이를 만나는 꿈을 꾸십시오.

그리운 이의 꿈을 사진 찍어 드릴테니.


그 방법~

당신이 있는 방 한 구석에 흰 종이 한 장과 만년필 한 개가 놓여 있습니다.

당신은 그 종이에 그 파란 잉크로 당신이 만나고 싶은 이와

지난 날의 추억의 한 토막을 써서 그걸 가슴 속에 넣고 오늘 밤을 주무십시오.


내일 날이 밝으면, 당신은 지난 밤에 본 꿈과 꼭 같은 사진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갈 수가 있을 겁니다.




작가 강소천 (1915.9.16.함경남도 고원 ~ 1963.5.6.)

:  데뷔-1931.동시 <버드나무 열매> 발표

 수상-1985. 금관문화 훈장 등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