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연예가소식

아도, 내한 콘서트 성료 “떼창・슬로건 기뻤다…더 큰 공연장에서 다시 만나길”

#연예뉴스 l 2024-02-28

아도, 내한 콘서트 성료 “떼창・슬로건 기뻤다…더 큰 공연장에서 다시 만나길”
가수 아도(Ado)가 첫 내한 콘서트를 성료 했다.

아도는 지난 24일 일산 킨텍스 10홀에서 ‘Ado THE FIRST WORLD TOUR - Wish(아도 더 퍼스트 월드 투어 - 위시)(이하 ‘위시’)’를 개최하고 국내 팬들을 만났다.

영화 ‘원피스 필름 레드’ 주제가이자 신드롬급 인기를 견인한 ‘신시대(新時代/New Genesis)’로 공연의 포문을 연 아도는 이어 데뷔곡 ‘시끄러워(Usseewa)’를 열창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또한 아도는 후반부까지 멘트 없이 오직 무대만으로 러닝 타임을 이끌며 관객의 흥분을 불러일으켰다.

‘위시’의 특이점은 장르를 불문한 세트리스트와 실루엣으로만 무대가 펼쳐진다는 것. 다채로운 보컬 컬러와 아우라만으로 관객을 사로잡은 아도를 향해 내내 뜨거운 환호가 쏟아졌다. 쉴 틈 없는 가창을 마친 아도는 한국어로 인사를 건네며 약 90분가량의 콘서트를 마무리 지었다.

내한 일정을 마친 아도는 리벳(LIVET)을 통해 “같이 노래해 주시고, 무대에서도 잘 보이게 슬로건을 들어주신 한국 팬들을 만나 기뻤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번 콘서트를 통해 한국에 첫 방문한 것에 대해 “‘비요뜨’가 맛있어서 하루에 세 개를 먹었고, 바나나우유도 즐겨 마신다”고 소탈한 후기를 남기기도 했다.

이어 “한국어로 인사를 드리기 위해 열심히 외웠다. 읽는 법을 독학으로 공부해 외우고, 할 수 있는 만큼 말했지만 좀 더 연습하겠다. 다음엔 더 큰 공연장에서 만나고 싶다”며 다음 내한을 기약했다. 

마지막으로 “모든 공연장의 팬분들을 환희로 가득 채우고 싶다. 그리고 모든 공연을 통해 더 성장한 모습으로 (일본에) 돌아가고 싶다”라며 한국을 시작으로 월드 투어에 돌입하는 목표를 밝혔다.

아도는 이틀 동안 관객 약 14만 명 규모의 도쿄 국립 경기장에서 개최되는 단독 공연을 매진시키는 등 베일에 싸여있지만 과감하지만 섬세한 표현력과 우직한 고음으로 전 세계 J팝 마니아층의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아도는 생에 첫 월드 투어 ‘Ado THE FIRST WORLD TOUR – Wish’로 총 14개 도시를 방문할 계획이다.

사진제공 = 유니버설 뮤직 재팬, 리벳(LIVET)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