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연예가소식

‘신흥 대세’ 몬스타엑스, ‘빌보드 200’ 첫 입성에 5위

#연예뉴스 l 2020-02-24


차세대 K팝 주자로 상승 일로인 보이그룹 몬스타엑스가 첫 미국 정규앨범으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 5위로 데뷔했다.

빌보드는 23일(이하 현지시간) 예고 기사에서 몬스타엑스 미국 정규 1집 '올 어바웃 러브'(All About Luv)가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5위에 오른다고 보도했다.

닐슨뮤직에 따르면 지난 14일 발매된 이 앨범은 20일까지 실물 앨범 판매고 5만 장을 포함해 총 5만2천 점을 획득했다. 공식 차트 순위는 25일 발표된다.

빌보드는 앨범 판매량과 디지털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Track equivalent albums·TEA),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Streaming equivalent albums·SEA)를 합산해 앨범 차트 순위를 산정한다.

몬스타엑스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 6인조(셔누, 민혁, 기현, 형원, 주헌, 아이엠) 보이그룹으로, 해외 팬덤이 두터워 대표적 '신흥 대세' K팝 그룹으로 꼽힌다.

그간 '소셜 50',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월드 앨범', '톱 앨범 세일즈' 등 빌보드 차트 상위권에 꾸준히 이름을 올렸지만 빌보드 메인 차트 입성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지난해 미국 음반사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 레이블 에픽레코드와 계약했으며 지난 14일에 11곡 전곡이 영어로 된 '올 어바웃 러브'를 발매했다.

한국 가수가 '빌보드 200' 5위 안에 진입한 것은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슈퍼엠(SuperM) 이후 몬스타엑스가 사상 세 번째다.

K팝 그룹들이 잇따라 빌보드 최상위권에 진입한 것은 K팝이 미국 시장에서 점차 안정적인 입지를 구축하며 외적 성장을 해나가고 있다는 방증이다.

빌보드는 기사에서 몬스타엑스 첫 주 판매고가 콘서트 티켓이나 머천다이즈(상품)와 연계판매 등에 힘입은 면이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는 몬스타엑스가 미국 내에서 규모와 실체적 구매력을 갖춘 팬덤을 나름대로 확보했다는 신호로도 해석할 수 있다.

특히 몬스타엑스의 경우 K팝 그룹 특유의 정체성과, 팝 사운드가 두드러진 영어 앨범으로 현지 대중에 친숙하게 다가가려는 전략을 혼합한 점이 특징이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K팝 아이돌의 매력인 무대 퍼포먼스나 외적 이미지는 유지하되, 미국 현지 프로듀서들과 제작한 철저히 현지화한 팝 앨범으로 독특한 시너지를 창출했다"고 소개했다.

미 음악 매체 롤링스톤에 따르면 K팝 가수가 영어로만 된 정규 앨범을 발매하기는 10여년 만에 처음이다.

정민재 대중문화평론가는 "영어로 정규 앨범을 낸 K팝 가수가 별로 없다"며 "영어로 된 앨범이지만 정체성은 K팝에 있기 때문에 K팝 팬들이 이례적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고 짚었다.

아울러 몬스타엑스는 NBC '켈리 클락슨 쇼'를 비롯해 다양한 현지 TV 방송과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LA와 뉴욕에서 팝업스토어를 여는 등 현지 시장에 맞는 프로모션을 펼쳤다.

몬스타엑스 셔누는 소속사를 통해 "데뷔 이후 오랫동안 꿈꿔웠던 빌보드 메인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5위라는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어 이루 말할 수 없이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많은 몬베베(팬클럽)의 응원과 지지 덕분에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이엠은 "이번이 앞으로 몬스타엑스가 갈 수 있는 많은 길들의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더욱더 노력해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