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연예가소식

아이유·김희선·손예진…‘코로나19 극복’ 연이어 힘보탠 스타들

#연예뉴스 l 2020-02-2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취약계층과 의료진을 돕기 위한 스타들의 기부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가수 아이유는 27일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굿네이버스에 1억원을 기부하고, 대한의사협회에도 1억 원 상당의 의료용 방호복 3천 벌을 기증했다.

의협에 따르면 아이유는 "의료진이 착용할 방호복 물량이 매우 부족하다는 소식을 듣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인들의 노고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기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의협은 아이유로부터 기증받은 방호복을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치료 현장으로 보낼 예정이다.

김희선은 굿네이버스에 1억원, 서울대병원에 1억원 등 총 2억 원을 기부했다.

대구가 고향인 손예진은 전날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을 전달했다.

손예진은 "대구는 나고 자란 고향이자 부모님이 살고 계시기에 저에게는 더욱 특별한 곳이라, 뉴스를 통해 대구의 소식이 더욱 안타깝고 가슴 아팠다"며 "그 어느 때 보다 도움의 손길이 절실하게 필요한 저소득층과 코로나 치료와 방역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이서진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 소유진이 대한적십자사에 1억원, 송중기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조협회에 1억원 등을 전달했다.

유해진과 수애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각각 5천만원씩을 기부했다. 김은숙 작가와 드라마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도 같은 곳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엠씨더맥스 이수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