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연예가소식

‘디바’ 신민아 “내가 저런 얼굴이 있었나 싶었어요”

#연예뉴스 l 2020-08-13


배우 신민아가 로맨틱 코미디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이후 6년 만에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스크린에 돌아온다. 다이빙이라는 비인기 종목 스포츠를 미스터리 스릴러로 풀어낸 영화 '디바'다.


신민아는 13일 열린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시나리오의 강렬함이 굉장히 셌다"며 "다이빙도 해야 하고 표현하는 감정도 복잡해 어려움이 있겠지만 캐릭터의 매력이 컸기에 도전해 보고 싶었다"고 했다.


신민아는 전 세계가 주목하는 최고의 다이빙 선수 '이영'을 연기했다. 어릴 적부터 함께 해 온 동료이자 친구인 '수진'과 함께 교통사고를 당한 뒤 잃어버린 기억과 성공을 향한 집착으로 광기에 잠식되어 가는 인물이다.


신민아는 "촬영하면서 감독님과 관계자분들이 저에게서 새로운 얼굴을 봤다고 해주셨는데, 공개된 스틸 사진이나 티저 영상을 보고 저도 '내가 저런 얼굴이 있었나' 할 정도였다"며 "지금껏 안 보여드렸던 모습이라 신선하기도 하고 낯설기도 하다"고 했다.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해방감을 느낄 수 있겠다 싶었는데 몰입하면서 감정도 어렵고 최고 선수의 실력을 보여주기 위해 해내야 할 것들이 많아 부담이 크기도 했다. 개봉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해방감이 다시 커졌고, 그렇게 마무리했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신민아와 수진 역을 맡은 이유영은 촬영 전 4개월 동안 다이빙 선수 역할을 위해 매일 같이 지상 훈련과 수중 훈련 등을 소화했다.


신민아는 "수영복을 입고 머리는 올백으로 묶고 정말 민낯을 보인다는 생각에 처음에는 '이렇게 나와도 되나' 싶은 두려움이 있었다"며 "수영복이 전투복이라고 생각하라는 감독님 말에 나중에는 정말 머리를 질끈 묶으며 마음을 다지게 되더라"고 했다.


이유영도 "새로운 도전을 좋아해서 시작하기 전에는 너무 설레었는데 막상 훈련을 시작하니 힘든 것도 힘든 거지만,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는 게 무서웠다"며 "그걸 극복해 내는 과정이 담긴 영상을 보니 눈물이 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여자 영화, 여자가 할 수 있는 캐릭터에 대한 갈증을 확실히 해소해 주는 작품이었다. 멋있고 강렬했다"며 "새로운 영화가 나올 수 있을 거란 확신이 들었다. 이렇게 아름다운 스릴러는 처음이지 않을까"라고 자신했다.


두 사람의 선배이자 코치 역을 맡은 이규형은 캐릭터 소화를 위해 다이빙의 역사와 규칙 등을 공부했다며 올림픽 역사와 국내 다이빙 기록 등을 줄줄 읊어 웃음을 선사했다.


'택시 운전사' 각색, '가려진 시간' 각본 등의 경력을 쌓고 첫 상업 영화 연출에 데뷔하는 조슬예 감독은 "제목 짓는 걸 어려워하는데 시나리오 리뷰를 해 준 박찬욱 감독님이 지나가는 말로 제안해 준 게 제목이 됐다"고 소개했다.


그는 "가장 아름다운 미스터리 스릴러를 만들어 보고 싶었다"며 "신선하고 매력적인 스포츠와 배우들의 불꽃 튀는 연기 대결, 장르적 재미까지 극장에서 확인해 달라"고 자신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