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연예가소식

상승세 탄 이달의소녀 “목표는 빌보드 메인 차트죠”

#연예뉴스 l 2020-10-19


자유분방한 매력으로 사랑받는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당찬 포부를 품고 새 앨범을 내놓는다.

이들은 19일 미니 3집 '미드나잇'(12:00) 발매를 기념해 연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이번 앨범으로는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에 진입해보고 싶다"(고원)고 말했다.

지난 2월 '해시'(#)로 당시 걸그룹으로는 최다인 57개국에서 아이튠즈 앨범 차트 정상에 올랐던 만큼, 불가능하기만 한 꿈은 아니다.

츄는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으로 '기록 소녀들'이라는 수식어를 얻게 됐다"면서 "다양한 콘셉트가 어울리는 그룹, 독보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그룹이라는 걸 각인시켜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지난 앨범에 이어 '미드나잇'도 프로듀싱하며 힘을 보탰다. 이 프로듀서가 SM 소속이 아닌 팀을 프로듀싱한 것은 이달의 소녀가 유일하다.

이브는 "이수만 선생님께서 음악뿐만 아니라 디테일한 부분까지 정성을 쏟아주셨다"며 "좋은 음악을 주신 만큼 더 좋은 성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덕분에 이달의 소녀 최대 강점인 메시지와 세계관도 더 탄탄해졌다.

'해시'에서 소녀들에게 두려워하지 말고 전진하라는 당부를 했다면, 이번 앨범은 이달의 소녀와 세상의 모든 소녀는 '하나'라고 선언한다.

"모든 소녀는 존엄하고 동등하며 자유를 얻을 수 있는 가치 있는 존재라는 것. 그리고 저희와 세상의 모든 소녀는 하나이고, 함께 목소리를 내자고 말하고 싶었습니다."(희진)

이전에 발표한 앨범과 이번 앨범은 각각의 노래로 떨어져 있는 게 아니라 하나의 세계관으로 짜임새 있게 엮어냈다.

이브는 "하나의 이야기로 이어지는 시리즈 영화를 본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다"며 감상 포인트를 짚었다.

수록곡 간에도 기승전결이 확실하다. 예컨대 타이틀곡 '와이 낫?'(Why Not)은 축제의 뜨거움을 표현한 펑키 사운드의 댄스곡이지만, '기억해'는 축제가 끝난 후의 고요함을 담은 R&B(리듬 앤드 블루스) 장르다.

이 밖에도 '미드나잇', '목소리', '유니버스', '숨바꼭질', '기억해', '웁스' 등 다채로운 장르의 8곡이 수록됐다.

이달의 소녀는 오는 20일 세 번째 단독 콘서트이자 첫 온라인 콘서트를 열고 타이틀곡을 비롯해 수록곡 무대도 공개할 예정이다.

상승세를 제대로 탄 뒤 많은 기대를 받고 내는 앨범이지만, 아쉽게도 하슬은 이번에도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에 불참한다.

현진은 하슬이 옆에는 없지만 자주 응원해주고 회사로 찾아와 분위기도 띄워준다고 말하면서 "이달의 소녀는 언제, 어디서나 12명"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