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연예가소식

3년 만에 돌아온 B1A4 “이 순간이 영화 같네요”

#연예뉴스 l 2020-10-19


"저희한테는 이번 앨범이 굉장히 큰 변화이고 도전이에요. B1A4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새로운 시작점이 될 수 있는 앨범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더 고민을 많이 했고요."(신우)

2011년 데뷔한 보이그룹 비원에이포(B1A4)는 2018년 5인조에서 3인조로 전환하는 변화를 겪었다.

멤버 진영과 바로가 전속계약 만료 후 소속사를 옮기게 되면서 신우·산들·공찬 3인만 팀에 남았고, 신우도 입대하면서 산들은 솔로 보컬리스트, 공찬은 연기 등 개인 활동에 주력해왔다.

팀이 변화한 만큼 음악적 방향과 정체성을 깊이 고민했다는 이들이 '3인조 B1A4'의 색깔을 찾아간 앨범을 가지고 돌아왔다. 3년 1개월 만의 신보인 정규 4집 '오리진'(Origine)이다.

산들은 19일 앨범 발매에 앞서 열린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앞으로의 B1A4 정체성에 대해 정말 많이 고민하고 회의를 했다"며 "저희의 색깔이 짙게 묻은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신우는 "개편하고 나서 처음 발매되는 앨범인 만큼 많은 부담이 되는 건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그는 "3인조로 개편되면서 팬분들이 얼마나 속상하실지 저희도 잘 알기 때문에 더 열심히 준비했다"고도 강조했다.

두 달 전 전역한 뒤 컴백을 준비해온 그는 "B1A4로 꼭 빨리 나오고 싶다는 게 가장 큰 소망이었다"며 "복무하면서도 매일 잠에 들 때 그 생각을 했다. 이 순간이 영화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2011년 데뷔한 B1A4는 '이게 무슨 일이야', '솔로 데이', '론리'(Lonely), '잘자요 굿나잇', '거짓말이야' 등의 곡으로 사랑받았다.

특히 뛰어난 프로듀싱 능력으로 '자체 제작 아이돌'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만큼 이번 앨범에 수록된 12곡도 전곡 자작곡으로 구성했다.

타이틀곡 '영화처럼'은 신우의 자작곡이다. 곡의 시작을 알리는 영사기 소리와 무성영화를 보는 듯한 사운드 질감이 서정적인 느낌을 낸다.

뮤직비디오는 좀비 영화부터 로맨스, SF 등 여러 장르의 영화를 연이어 보는 듯하다. 특히 영화 '부산행'에서 좀비 연기를 했던 배우들이 뮤직비디오에 등장해 실감 나는 연기를 선보였다.

신우는 "'영화처럼'은 군복무 중에 쓴 곡"이라며 "팬분들께 하루빨리 들려드리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 썼다. 일과가 끝나면 그 생각만 했다"고 전했다.

"엔딩이 정해져 있는 영화처럼 어떤 우여곡절과 고난, 시련이 있어도 사랑은 운명처럼 이어질 것이란 내용을 담았어요. 기다려주신 팬들께 선물 같은 곡을 드리고 싶었어요."(신우)

이 밖에도 산들 솔로곡 '터벅터벅', 신우 솔로곡 '무중력', 공찬 솔로곡 '너에게 물들어간다'와 팬송인 '더 뜨겁게 사랑할 여름에 만나요' 등이 수록됐다.

벌써 올해가 데뷔 10년 차. 공찬은 "저에게 B1A4는 청춘"이라며 "10년이란 긴 시간을 함께해줘서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이고, 앞으로 있을 우리의 아름다운 청춘도 함께 만들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산들도 "바나(B1A4 팬)들을 너무도 오래 기다리게 했고 바나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이 아주 크다. 하지만 기다려주셔서 고맙다는 말을 이 자리를 빌려 꼭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번 앨범이 타이틀곡 제목인 '영화처럼' 기억됐으면 좋겠어요. 영화 같은 순간이 많이 펼쳐지길 바랍니다. 영화는 무조건 해피엔딩이죠. 좀비가 나온다고 해도 해피엔딩이 될 거예요."(산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WM엔터테인먼트 제공]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