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국제] 日 각료에 이어 여야 의원들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

#뉴스플러스 l 2019-10-18

뉴스

ⓒYONHAP News

일본 여야 의원들이 집단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최근 움직임이 조금씩 활발해지고 있는 한일 갈등 해소 모색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행동이다.


야스쿠니신사는 전몰 장병 약 250만 명의 위패가 안치돼 있는 추모시설이다.

문제는 여기에 도조 히데키 전 총리 등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도 포함돼 있다는 점이다.

도조 히데키는 극동군사재판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교수형에 처해졌다.

이런 이유로 정부 각료나 의원 등 정치인의 참배는 침략전쟁을 정당화하는 행위로 간주된다.


그러나 일본 정치인들은 우익의 시선을 의식해 어떻게 하든지 참배하려고 하는 사람이 많다.

태평양전쟁 종전일이나 정기 예대제 당일을 피해 참배하는 것이 대표적인 예다.

공물만 바친다든가, 직함을 뺀 자연인 신분으로 참배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정치적 목적으로 필요할 때는 비난을 무릅쓰고 참배를 강행한다.

특히 총리의 경우는 그 파장이 더욱 크다.


올해에는 각료에 이어 의원들이 참배했고, 아베 신조 총리는 공물을 바쳤다.

그렇지 않아도 최근 개각에서 총리 측근 극우성향 인사들이 대거 중용됐다.

아베 총리는 전쟁 가능한 군사력 보유를 골자로 한 헌법 개정을 추구하고 있다.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한 고노 담화를 재검토하는 등 퇴행적 역사관도 숨기지 않는다.

각료에 이은 의원들의 야스쿠니 집단 참배는 이런 맥락에서 이뤄지는 우경화 행보다.


현재 한일 갈등의 뿌리는 결국 과거사 문제다.

일본은 부인하지만, 대한국 수출 규제와 한국 백색국가 제외 등은 명백한 보복조치다.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인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야스쿠니 참배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과거사 문제에서는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분명히 밝히는 것과 마찬가지라 할 수 있다.


최근 한일 간에는 갈등해소를 위한 움직임이 점차 폭을 넓혀가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특히 이낙연 총리의 일왕 즉위식 참석은 갈등해소의 물꼬를 틀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 언론은 양국 총리 회동이 24일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면서 회담은 길지 않은 시간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따라서 회담은 구체적인 현안 논의보다는 원론적인 공감대 형성 정도로 이뤄질 공산이 크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이 이 총리를 통해 아베 총리에게 전달할 메시지가 주목된다.

이 총리는 교도통신 인터뷰에서 '친서'를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는 것이 좋겠지요'라고 해서 자신이 써달라고 했다는 것이다.

물론 친서라고 해서 반드시 문서화된 것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일각에서는 구두 메시지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야스쿠니 참배가 이같은 큰 흐름을 바꿔놓지는 않겠지만,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은 분명하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