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어배우기

철, 계절

2017-03-30

안녕하십니까? 바른 우리말입니다.

우리 속담에 ‘철이 가면 일이 절로 끝난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모든 일은 다 시간적으로 제약을 받으며, 어떤 것은 일정한 시간이 흘러야 스스로 끝을 본다는 뜻입니다.
이 속담에 나오는 ‘철’이라는 말은 몇 가지 뜻이 있는데요, ‘계절(季節)’이라는 뜻으로 쓰면 ‘철에 따라 피는 꽃’이라든지 ‘철에 따라 옷을 갈아입는다.’와 같이 쓸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한 해 가운데 사람이 어떤 일을 하거나 어떤 일이 일어나는 일정한 때’라는 뜻이 있습니다. 이때는 ‘절기(節氣)’를 뜻하는 ‘절(節)’에서 온 말로, ‘모내기 철’이라든지 ‘이사 철’ 또는 ‘장마철’ 등과 같이 쓸 수 있지요.

‘철’이란 말은 ‘계절’과 비슷한 뜻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서로 대체해서 쓸 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계절’은 일 년을 봄, 여름, 가을, 겨울의 넷으로 구분한 시간적인 단위를 뜻하는 반면에 ‘철’은 순수하게 시간적인 단위로 계절을 가리키지 못합니다. 따라서 ‘일 년은 네 계절이다.’는 가능하지만 ‘일 년은 네 철이다.’는 부자연스러운 것입니다.

또 ‘철’은 어떤 일과 관련된 특별한 때를 가리키기도 하지만 ‘계절’은 그렇지 않아서 ‘농사철’이나 ‘철 이른 단풍’이라고는 하지만 ‘농사 계절’이나 ‘계절 이른 단풍’이라고는 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아나운서 이영호였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