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어배우기

비를 맞은 강아지가 너무 ________.

#표정녀, 김미영이 간다 l 2019-06-15

재외동포를 위한 한국어 강좌

"비를 맞은 강아지가 너무 ( ).“


‘마음이 아플 만큼 딱하고 불쌍하다'라는 뜻을 나타내는 이 말을 어떻게 써야 맞을까요?


가엾었다/가여웠다


"비를 맞은 강아지가 너무 가여웠어.“

“비를 맞은 강아지가 너무 가엾었어.”


‘마음이 아플 만큼 딱하고 불쌍하다’를 뜻하는 말은 ‘가엽다’, ‘가엾다‘. 둘 다 맞습니다.

‘가엾은 강아지’도 가능하고 ‘가여운 강아지’도 가능한 거죠.

‘가엾다’는 ‘가엾고, 가엾은, 가엾어’ 등으로 활용하고 ‘가엽다’는 비읍불규칙용언이므로 ‘가엽고, 가여운, 가여워’ 등으로 활용되는 것도 잊지 마세요!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