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화를 _____, 다시 얘기하자.“


‘긴장이나 화가 풀려 마음이 가라앉다’란 뜻을 가진 ‘삭다’의 사동형인 이 말을 어떻게 써야 맞을까요?


삭히다/삭이다


"화를 삭이고, 다시 얘기하자.“


‘삭이다’와 ‘삭히다’는 모두 ‘삭다’의 사동형, ‘삭게 만들다’란 뜻을 가진 표준어지만, 차이가 있습니다. ‘삭이다’는 ‘긴장이나 화가 풀려 마음이 가라앉다’란 뜻을 가진 ‘삭다’의 사동형으로 ‘화를 좀 삭여봐’처럼 쓸 수 있습니다.

이와 달리 ‘삭히다’는 ‘김치나 젓갈 따위의 음식물이 발효되어 맛이 들다’란 뜻을 가진 ‘삭다’의 사동형입니다. ‘삭힌 홍어, 삭힌 식혜’로 쓰지요.

기분을 가라앉힐 때는 ‘삭이다’, 음식을 발효시킬 때는 ‘삭히다’로 써야 한다는 것, 잊지 마세요!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