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여행

#45. 강원도 정선 삼탄아트마인

2018-01-09

한때 대한민국 경제 성장의 주춧돌이 었던 탄광과 광부.
분주히 움직이던 검은 땅엔 언젠가부터 기계가 멎고 사람들도 하나 둘 떠났다.
1964년 문을 열어 산업시대의 메카로 번성하다가 2001년에 문을 닫은후 다시 폐광에서 문화예술 공간으로 거듭난 삼탄아트마인을 찾아가 탄광의 역동적이면서 가슴 아픈 역사를 바탕으로 예술의 씨앗을 틔어가고 있는 현장을 소개한다.


광부들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삼탄아트마인




삼탄아트마인의 예술품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