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2차 대유행 조짐과 방역 강화

#주간핫이슈 l 2020-08-19

뉴스

ⓒYONHAP News

코로나19가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2차 대유행 조짐까지 보임에 따라 19일부터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완전한 2단계 조치가 시행됐다.

이에 따라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의 모임이나 행사는 30일까지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교회 예배,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등도 다시 금지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전한 2단계 조치

우선 고위험시설 12종은 영업을 중단해야 한다. 여기에는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공연장, 실내집단운동 뷔페 PC방, 직접판매홍보관 대형학원 등이 포함된다. 유통물류센터는 고위험시설에 포함되지만 ‘필수산업시설’로 분류돼 예외적으로 운영을 허용되며, PC방은 고위험시설로 신규 지정됐다.

교회는 비대면 방식으로 정규 예배를 진행해야 한다. 예배는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소모임과 식사모임은 금지된다. 그러나 성당과 불교 사찰 등 다른 종교시설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대면 정규 예배를 진행할 수 있다.

일정 규모의 실내외 행사가 금지되므로 결혼식 회갑연 돌잔치 워크숍 박람회 공청회 학술대회 축제 대규모 콘서트 강연 채용시험 자격증시험 등 각종 공·사적 행사도 치를 수 없다.

박물관 도서관 미술관 등 정부 지자체 교육청 등이 운영하는 실내 국공립시설도 운영이 중단되고 프로 야구와 축구 등은 다시 무관중 경기로 치러지게 된다. 또 학원과 오락실, 일정 규모 이상 일반음식점 등 생활밀접시설도 방역수칙 준수가 의무화된다.


코로나19 확산

최근 국내 코로나19 상황은 사회적 거리두기 최고 3단계 발령까지 거론될 정도로 심상치 않다. 

국내에서는 지난 7월15일 113명 이후 하루 신규 확진자는 거의 매일 50명 미만이었고, 그것도 지역발생보다는 외부 유입이 훨씬 많았다. 그러던 것이 8월14일을 기점으로 폭증하기 시작해 15일 166명, 16일 279명, 17일 197명, 18일 246명, 19일 297명 등으로 늘어났다. 

이번에는 인구가 많고 밀집도가 높은 서울 수도권 지역에 신규 확진자 발생이 집중되고 있다는 점이 큰 우려 사항이다. 게다가 방역 당국은 현재 상황이 대구·경북에 집중됐던 1차 대유행 시기 당시보다 초기 확산 속도가 빠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고 있다.

교회 대면 예배가 금지된 것은, 1차 유행기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교회가 진앙지로 보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지난 15일에는 대규모 반정부 집회가 열렸다. 이에 따라 역학 조사 범위를 벗어나는 이른바 ‘n차 감염’이 늘어나고, 따라서 통제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이다.


대응과 전망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면서도, 최고 3단계까지 격상하지 않은 것은 코로나19 확산 저지와 경제 위축 우려 사이에서 고심한 결과다. 그러나 언제 상황이 돌변할지 모른다.

서울과 수도권의 병상은 아직은 신규 확진자 수용 가능한 수준 상황이지만, 이런 추세라면 곧 한계 상황에 봉착할 수도 있다.

방역당국은 현 상황을 “언제든지 전국적인 대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으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향후 1주일이 전국적 대규모 유행과 통제의 고비가 된다며 2주간 철저히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