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고종의 길' 복원공사 마무리…다음 달 시범공개

Write: 2018-07-30 11:32:31Update: 2018-07-30 11:41:00

'고종의 길' 복원공사 마무리…다음 달 시범공개

Photo : YONHAP News

문화재청은 고종이 아관파천 때 통과한 미국대사관 관저와 덕수궁 선원전 사잇길에 대한 복원공사를 2년 만에 마무리하고 다음 달 시범 개방한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이른바 '고종의 길'은 고종이 명성황후 시해 이듬해인 1896년 2월 경복궁을 벗어나 러시아공사관으로 거처를 옮기면서 이용된 길로 추정됩니다.

정부가 미국과의 토지교환을 통해 2011년 덕수궁 선원전 부지를 돌려받으면서 2016년 10월부터 문화재청의 복원 공사가 시작됐습니다.

고종의 길은 월요일을 제외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입장료 없이 한 달간 시범 개방된 뒤 문제점을 보완해 오는 10월 정식 개방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