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남북 불교계, 광복절 공동발원문 "화해와 평화 기원"

Write: 2018-08-10 08:10:00Update: 2018-08-10 09:52:18

남북 불교계, 광복절 공동발원문 "화해와 평화 기원"

Photo : YONHAP News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는 광복 73주년을 맞아 조선불교도연맹 중앙위원회와 8·15 남북공동발원문을 채택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8.15 남북공동발원문은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에 채택된 것으로, 올해 들어 부처님오신날 남북공동발원문에 이어 남북 불교계의 두 번째 공동 문건입니다.

남북 불교계는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의 실천은 곧 화해와 화합, 평화와 평등이며 자타불이"라며 "분단의 비극을 하루빨리 가시고 남과 북이 둘이 아닌 하나가 되기 위해 판문점선언을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법등으로 삼고 그 실천행에 떨쳐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대로 한반도의 긴장완화와 공고한 평화체제구축을 위해 불심화합으로 용맹정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국통일의 주인은 우리 겨레 자신이라는 것을 깊이 자각하고 통일로 가는 길이 아무리 어렵고 난관이 겹쌓인다 해도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이 땅 위에 기어이 통일된 조국, 발고여락의 이념이 구현된 현세의 불국토를 일떠세우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발원문은 오는 15일 오전 11시 조계사 대웅전에서 낭독될 예정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