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정부 주도 위안부연구소 첫발…"갈 길 멀어"

Write: 2018-08-11 09:09:48Update: 2018-08-11 16:46:38

정부 주도 위안부연구소 첫발…"갈 길 멀어"

Photo : YONHAP News

국내 위안부 연구를 총괄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연구소'가 10일 문을 열었습니다.

연구소는 그동안 민간에서 산발적으로 진행한 위안부 문제 연구와 사료 발굴을 총괄합니다.

또 위안부 기록을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이를 번역해 국제 사회에 알릴 계획입니다.

문제는 연구소의 법적 지위입니다.

당초 관련법을 제정해 독자적인 국립 연구소로 만드는 안이 논의됐지만, 결국 여성가족부의 위탁 사업 형태로 출범하면서 정권의 부침에 따라 연구소의 독립성과 지속성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정부는 2015년 '한일위안부합의' 이후, 여가부 위탁 사업이었던 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지원 사업을 백지화했습니다.

여가부는 연구소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일단 특수 법인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일본 외무성은 이번 연구소 출범과 관련해 "한일 관계의 미래 지향적 발전을 위한 노력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고 한국 정부에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