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리콜 대상 BMW 강제 검사 명령 추진 l KBS WORLD Radio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정부, 리콜 대상 BMW 강제 검사 명령 추진

Write: 2018-08-11 09:11:55Update: 2018-08-11 09:34:20

정부, 리콜 대상 BMW 강제 검사 명령 추진

Photo : YONHAP News

리콜 대상인 BMW 차량은 14일까지 안전점검을 다 마쳐야 합니다만, 아직도 절반 가량이 점검을 받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 와중에도 BMW 차량 화재가 계속되자 국토교통부는 14일까지 모든 리콜 대상 차량이 강제로 안전점검을 받도록 명령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안전운행에 지장이 있다고 인정되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지자체장은 차량 점검을 명할 수 있고, 어길 경우 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집니다.

점검을 받지 않은 차량은 향후 운행이 정지될 수 있는 만큼, 이동권 제한 등 불필요한 논란을 막기 위해 반드시 점검에 응하라는 겁니다.

점검을 시작한 뒤 2주 동안 전체 10만 6천 대 중에 5만 7천 대가 점검을 마쳤습니다.

앞으로 나흘 안에 나머지 4만 9천 대가 점검을 다 받아야 합니다.

그러나 이미 진단을 받은 차에서 불이 나고 리콜 대상이 아닌 차에서도 불이 나면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EGR을 잠깐 들여다보는 걸로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건지 의문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