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당국자 "미군유해발굴 시 비용·장비 제재예외 인정 필요" l KBS WORLD Radio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미 당국자 "미군유해발굴 시 비용·장비 제재예외 인정 필요"

Write: 2018-08-11 10:57:16Update: 2018-08-12 16:33:42

미 당국자 "미군유해발굴 시 비용·장비 제재예외 인정 필요"

Photo : KBS News

6·12 북미정상회담 합의의 일부인 북한내 미군 유해 발굴에 들어갈 비용과 장비에 대해서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적용의 예외를 인정받아야 한다고 미국 정부 당국자가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11일 RFA보도에 의하면 미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 켈리 맥키그 국장은 지난 9일 진행한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북한에서 유해 발굴 활동을 시작하고 관련 비용을 북한에 상환하려면 유엔 대북 제재의 예외로 인정받아야 한다"며 "이 문제는 향후 대화와 논의의 일부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은 "미국과 북한은 이미 확인된 유해의 즉각적인 송환을 포함해 전쟁포로 및 실종자 유해를 발굴해 나가기로 공약한다"고 돼 있습니다.

미국은 1982년부터 최근까지 북한에서 발굴된 미군 유해 629구를 송환받았으며 발굴·송환 비용으로 북한에 총 2천200만 달러, 약 248억 원을 보냈다고 RFA는 소개했습니다.

또 맥키그 국장은 북한 측이 미군 유해발굴단의 북한 내 활동 재개에 동의하더라도 북한에 들어갈 수 있는 시점은 빨라야 내년 봄이라고 소개하고, 내년 봄 활동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