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언론 "북한 구속 일본인은 39세 영상제작자…군항 남포 방문" l KBS WORLD Radio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일본언론 "북한 구속 일본인은 39세 영상제작자…군항 남포 방문"

Write: 2018-08-12 13:07:21Update: 2018-08-12 17:03:01

일본언론 "북한 구속 일본인은 39세 영상제작자…군항 남포 방문"

Photo : KBS News

최근 북한 당국에 구속된 것으로 알려진 일본인 남성은 39세 영상 제작자라고 일본 언론이 12일 보도했습니다.

이 남성은 시가현 출신으로, 북한 서부 항만도시 남포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구속된 남성은 현지에서 복수의 다른 사람들과 함께 행동하던 중 북한 당국에 구속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포는 군사 조선소가 있는 군항으로 알려져 스파이 혐의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습니다.

이 남성은 여행 목적으로 중국 여행사를 이용해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에 입국한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일본 정부는 구속 이유 등에 대해 정보 수집을 계속하는 한편 베이징의 대사관 경로를 통해 이 남성의 조기 석방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과 국교 관계가 없는 일본으로선 영사 면담 추진을 통한 통상적인 자국민 보호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란을 방문한 뒤 귀국길에 오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지난 11일 베이징에서 일본인 남성의 구속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추천 콘텐츠